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7명…하루만에 두자릿수로 줄어

김현호 / 기사승인 :
  • -
  • +
  • 인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신규 확진자가 50명 이하로 떨어졌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7명 늘어 총 2만5035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세자릿수(110명)로 올라간 지 하루만에 다시 100명 아래로 줄었다. 특히 지난달 29일 이후 17일만에 50명 이하로 내려섰다.

이날 신규 확진자 47명 중 지역발생이 41명, 해외유입이 6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7명, 경기 15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36명이다. 그 밖의 지역에서는 대전과 전북이 각 2명, 충남이 1명이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에 그친 것은 지난 8일(9명) 이후 8일 만이다. 확진자 가운데 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3명은 경기(2명)와 서울(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과 인도가 각 2명이고 네팔과 체코가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명이고, 나머지 5명은 외국인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41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6%다.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총 85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98명 늘어 누적 2만3180명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총 1414명으로 53명 감소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