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초호황', 레저 '급감'…코로나에 온라인쇼핑도 '극과극'

김현호 / 기사승인 :
  • -
  • +
  • 인쇄
8월 온라인쇼핑 거래액 14.4조로 최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온라인쇼핑도 상품군에 따라 극과 극으로 나뉘었다. '배달앱'으로 통칭되는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큰폭으로 증가했지만 여행이나 레저 관련 온라인 거래액은 급감했다.

5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8월 PC와 모바일을 통해 이뤄진 온라인쇼핑 거래금액은 14조3833억원으로 1년 전보다 27.5% 증가했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1년 1월 이래 가장 큰 수치다. 지난 7월(12조9819억원)에 이어 두 달 연속 역대 최대 기록이다.

상품군별로 보면 온라인으로 주문한 후 조리돼 배달되는 음식서비스 거래액이 1조6730억원으로 83.0% 늘었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7년 1월 이래 최대치다. 일반 음식료품 거래액도 1조7510억원으로 작년 동월 대비 44.4% 늘었다. 그밖에 생활용품(59.3%)과 가전·전자·통신기기(48.8%) 거래액도 크게 증가했다.

8월에는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다시 확산되는 것과 함께 긴 장마로 인해 배달음식이나 간편 조리식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생활용품과 가전 등도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여행 및 교통서비스(-51.4%)와 문화 및 레저서비스(-56.7%) 거래액은 급감했다. 코로나19 등으로 외부활동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지속됐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온라인 쇼핑 중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9조3265억원으로 1년 전보다 27.8% 증가했다. 이 역시 역대 최대치다. 특히 음식서비스의 경우 모바일을 이용한 거래가 94.4%를 차지했다. 모바일 배달앱 이용이 그만큼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이다.

운영 형태별로 보면 온라인 쇼핑몰의 거래액은 10조8537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42.9% 증가했다. 반면 온·오프라인 병행 쇼핑몰의 거래액은 3조5296억원으로 4.2% 감소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