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IT강국'...OECD '디지털정부'평가 韓 종합 1위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0 17:03:10
  • -
  • +
  • 인쇄
OECD, 33개국 대상 '디지털정부 지수' 첫 평가
OECD '디지털정부' 평가순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처음으로 실시한 '디지털정부' 평가에서 우리나라가 종합 1위에 올랐다.

1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OECD가 발표한 '2019 디지털정부 지수'(Digital Government Index:2019) 평가에서 우리나라가 종합점수 0.742(1점 만점)를 받아 평가대상 33개국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OECD 디지털정부 지수'는 회원국들의 디지털전환 수준과 디지털정부 성숙도를 측정하기 위한 지표로 올해 처음 실시됐다.

평가대상은 회원국 29개국과 비회원국 4개국을 합친 33개국이고, 2018∼2019년까지 2년에 걸쳐 측정했다. 미국, 호주, 스위스, 헝가리, 멕시코, 슬로바키아, 터키, 폴란드 등은 평가에서 빠졌다.

이번 평가에서는 우리나라에 이어 영국이 0.736으로 2위를 차지했고 이어 콜롬비아(0.729), 덴마크(0.652), 일본(0.645), 캐나다(0.629), 스페인(0.621), 이스라엘(0.60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평가대상국의 평균 종합점수는 0.501이었다.

OECD는 보고서에서 "한국 등 상위권 국가들은 정부 정책의 핵심에 디지털 정부를 두고 여러 정부에 걸쳐 범정부적 개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이번 평가는 이런 사실을 반영한 결과"라고 밝혔다.

행안부는 "2019년 OECD 공공데이터 개방지수 1위, 2020년 UN 온라인 참여지수 1위 등에 이은 쾌거로 전 세계 디지털정부 전환을 선도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평가는 ▲ 디지털 우선(Digital by design) ▲ 플랫폼으로서의 정부(Government as a platform) ▲ 개방성(Open by default) ▲ 데이터 주도 공공부문(Data-driven public sector) ▲ 사용자 주도성(User-driven) ▲ 선제성(Proactiveness) 등 6개 항목에 걸쳐 이뤄졌다.

우리나라는 이 가운데 '디지털 우선'과 '개방성' 부문에서 1위를 했다.

'디지털 우선'은 정부가 디지털전환을 정책 전반의 필수 요소로 보고 명확한 리더십 아래 효율적인 협업과 체계적 집행을 하는지를 보는 것이다. 개방성은 정부가 가진 데이터와 시스템, 정책 결정 과정 등이 얼마나 대중에 공개되는지를 본다.

우리나라는 플랫폼 정부 항목에서는 2위, 데이터주도 공공부문 항목에서는 3위, 사용자 주도성에서는 4위를 했다.

행안부는 "부처 간 장벽을 허물고 통합 연계 시스템 개발을 위해 노력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선제성에서 우리나라는 12위에 그쳤다. 이 항목은 국민에게 필요한 바를 예측하고 번거로운 절차나 복잡한 정보 요구 없이 신속하게 대응하는 정부의 능력을 평가한 것이다.

행안부는 이와 관련해서는 한국형 뉴딜 대표과제인 지능형정부 사업을 통해 국민에게 맞춤형·선제적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ESG

+

'돈되는' 플라스틱 쓰레기...'재활용 의무화'가 순환경제 해법

올 11월 12일까지 열린 '제26차 유엔(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뉴질랜드 비영리단체 '씨 클리너스'(Sea Cleaners)는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플라

지구온난화로 '남극 순환해류' 속도 빨라졌다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해류인 남극 순환해류가 지구온난화로 인해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샌디에고캠퍼스의

나이키·아디다스...가죽제품이 아마존 밀림을 죽이고 있다

유명 패션브랜드들이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에 일조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공급망 조사업체 스탠드어스(Stand.earth)는 50만건에 달하는 세관 데이

'가방이 된 페라리'...버려진 폐차 가죽으로 탄생한 친환경 명품

고급 완성차 브랜드인 '페라리' 폐차에서 나온 가죽이 가방으로 재탄생됐다.사회적기업 모어댄은 업사이클 패션브랜드 '컨티뉴'(continew)를 통해 선보인

제각각 플라스틱 포장재 재활용 '걸림돌'...재질 규제 '시급'

우리나라 생활폐기물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분리수거율은 69.2%에 달하지만 이 가운데 실질적으로 재활용되는 플라스틱은 22.7%에 불과하다. 나머지 플

건물벽에 식물을 심었더니...에너지 소비가 30% 절감

건축물의 외벽에 식물을 심는 벽면녹화 작업은 건축물의 에너지 소비를 30% 이상 절약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벽면녹화를 통해 기존 벽을 녹색벽으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