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1

  • 개천절 만든 독립운동의 아버지 '나철'

    독립운동사에서 '홍암 나철'은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그는 일제가 조선을 삼키자, 단군을 국조로 숭봉하는 대종교를 창교해 항일민족정신을 고취시키고 독립운동가들을 키워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철은 '독립운동의 아버

주요뉴스

+

[오늘 날씨] 오전까지 황사 영향…전국 맑고 일교차 커

일요일인 9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건조하겠다.전날 유입된 황사의 영향으로 오전에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겠으나, 오후부터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네이버 아큐웨더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6∼13도, 낮 최고기온은 18∼24도로 예보됐다.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고 낮 기온은 20도 이상(강원 동해안과 경북은 25

'카카오퀵' 기사모집 10일만에 1만명 몰렸다

'카카오T 퀵서비스' 기사모집에 1만명이 몰렸다.카카오모빌리티는 오는 6월말 '카카오T 픽커' 앱 출시를 앞두고 퀵기사를 모집하기 시작한지 10일만에 사전등록자가 1만명을 넘어섰다고 7일 밝혔다. 사전등록한 퀵기사의 절반 이상은 오토바이가 아닌 도보와 자전거, 킥보드, 자가용 등의 이동수단으로 참여했다. 그만큼 일반인들의 참여가 높아졌음을 의미한다.카카오모빌리티는

'혁신의 기회'...온라인으로 영토확장하는 MICE업계

위기는 기회라고 했던가. 코로나19로 쑥대밭이 된 마이스(MICE) 업계는 생존을 위해 변화하기 시작했다. 오프라인에만 의존하던 행사 방식을 온라인으로 확장하는 한편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동시에 진행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은 마이스업계에 또다른 기회가 되고 있다.대표적으로 세계 최대 전자·정보통신기술 박람회인 'CES 2021'와 게임 페스티벌인 'G4C'(Games For Change)의 변화

"진짜 숨만 쉬어요"...MICE 시장 코로나 피해액 2.4조

8년간 마이스업계에 종사하다 2019년 창업한 A씨는 지난해 8월 폐업을 고민했다. 주요 사업이 행사장에 무대장비와 동시통역 장비 등을 임대하는 것인데, 코로나로 모든 행사들이 취소되다보니 수입이 전무했다. 다행히 행사들이 온라인으로 전환되면서 조금씩 일거리가 생겨나고 있지만 여전히 불안한 상태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고 한다. A씨는 "코로나가 심했을 땐 정말

공매도 14개월만에 재개…주식시장, 다시 '개미 지옥'되나

코로나19로 인한 주가 급락 우려로 지난해 3월부터 중단됐던 공매도가 약 14개월만인 3일 재개됐다.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날부터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지수 편입종목에 한해 공매도가 다시 허용됐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 공포가 컸을 때 '공매도 전면 금지' 조치를 단행했다. 당초 6개월만 중단하려 했지만 두차례 연장되며 14개월 후인 이날 다시 시작된 것이다.금융

[김병윤칼럼] 정치인이여! 침묵을 배워라

정치판이 시끄럽다. 막말이 판을 친다. 큰 소리가 울려 퍼진다. 저잣거리의 싸움판 같다. "잘라 먹었다" "지휘랍시고" "외눈" "정신병자" "꼬붕" "아사리판" 등등. 모두가 정치인이 내뱉은 말이다. 장관의 독설이었다. 전 국무총리의 인격 모독적 발언이었다. 원로 정객의 걸맞지 않는 표현이었다. 이들만 그런 것이 아니다. 일부 정치인들의 비속어는 수없이 많다. 부끄러워 고개를

Start-up

+

K-wave

+

바이오

+

Tech

+

칼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