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1

  • 2026년까지 서울지역 카페 '일회용컵 퇴출된다'

    2026년까지 서울지역 카페에서 일회용컵이 퇴출된다. 이에 따라 서울지역 카페들은 2027년부터 일회용컵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서울시는 이같은 계획이 담긴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20일 발표했다. 이 계획에는 2026년까지 카

주요뉴스

+

지구온난화가 올림픽까지 삼키나?..."동계올림픽 개최지 사라질 것"

지금처럼 지구온도가 계속 상승하면 2080년에 이르러 일본 삿포르 외에 동계올림픽을 개최할 장소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캐나다 워터루대학교 연구팀이 1920년대부터 현재까지 기후데이터를 기반으로 앞으로 2050년~2090년까지 기후예측을 실시한 결과, 지난 100년동안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지목되는 21곳의 2월 평균 기온은 꾸준히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동계올림픽 개최지

[황산 칼럼] 타인은 지옥?...나도 타인에겐 지옥이다

우리는 다른 사람을 통해 행복을 느끼기도 하고 고통을 경험하기도 한다. 타인에 대한 우리의 경험은 한결같지 않다. 타인은 유쾌하고 유익하며 충만한 행복감을 안겨주기도 하고, 반대로 불편이나 소외감이나 불쾌한 정서를 일으키게도 한다. 사르트르의 유명한 말이 있다. '타자는 나의 지옥이다.' 끔찍한 명제다. 2년 전 프랑스현대철학 강좌에서 이 주제로 토론을 했다. 이 말

팬데믹 이후 '빈익빈 부익부' 더 심해졌다...세계 10대 부자들 자산 2배 '껑충'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세계 인구의 99%는 소득이 줄어든 반면, 세계 10대 부자들의 자산은 2배 이상 증가하면서 '빈익빈 부익부'가 극에 달했다.국제구호기구 옥스팜은 세계경제포럼(WEF) 다보스 어젠다 주간을 맞아 17일 발간한 '죽음을 부르는 불평등'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선언한 2020년 3월~2021년 11월말까지 세계

그물에 얽혀 죽어가는 새끼 혹등고래 포착..."어업장비 개선해야"

한때 멸종위기에 처했다가 포획이 금지되면서 개체수가 서서히 불어났던 '혹등고래'가 최근들어 또다시 수난을 겪고 있다.브라질 대서양 해안에서는 혹등고래 216마리가 기후변화로 먹잇감이 줄어들면서 죽음에 이른데 이어, 남극에서 낚시장비에 얽힌 새끼 혹등고래가 포착됐다. 이 광경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남극 반도 서쪽에 위치한 트리니티섬의 미켈슨 항구 인근에서 크

북한리스크보다 더한 오너리스크...'멸공' 한방에 신세계 2000억 증발

멸공(滅共). '공산주의를 멸하자'는 이 말은 1980년대까지만 해도 자주 볼 수 있었지만 1990년대 이후 거의 사라지다시피했다. 북한과의 체제 경쟁에서 승리하고, 반공과 멸공을 정권유지 수단으로 삼던 군사정권이 끝나면서 '멸공'이라는 단어도 묻혀갔다.30여년간 거의 쓰이지 않던 이 단어가 최근 다시 등장하며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발단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한국, 기본소득 첫번째 국가될까"...세계 석학들 초미의 관심

"한국이 정말 기본소득을 도입하는 첫번째 나라가 될까?"지난 11일 오후 10시 온라인으로 열린 국제학술회의 '2022년 대한민국 대통령선거 기본소득 공약들'에서 기본소득을 주창하는 세계 석학들의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3월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준호 기본소득당 후보 등 2명이나 주요 공약으로 기본소득을 내걸면서 한국이 세계 처음으로 기본소

'조화 쓰레기 한해 14톤' 김해시, 공원묘역 '조화 반입금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인조식물은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를 양산할 뿐만 아니라 미세플라스틱을 방출한다. 특히 우리나라는 플라스틱 꽃을 성묘에 많이 사용한다. 보존기간이 길고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로 인해 명절 때마다 공원묘역들은 플라스틱 쓰레기로 몸살을 앓아야 했다. 이에 경상남도 김해시가 이번 설 명절때부터 시

대형화재 주범 '우레탄폼'...싹 걷어낼 방법 없나?

또 '우레탄폼'이 문제였다. 10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발생한 경기 평택시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 3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게 된 원인으로 우레탄폼이 지목되고 있다. 밤샘 진화 작업으로 불길이 어느 정도 잡혔지만 '우레탄폼'으로 인해 다시 살아난 불길이 소중한 인명을 앗아간 것이다. 게다가 우레탄폼 사용금지 법안이 조금만 더 일찍 통과됐

햄버거 많이 먹은 탓일까?...자기세포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 급증세

어떤 사람은 햄버거를 많이 먹어도 자가면역질환에 걸리지 않는 반면 어떤 사람은 햄버거 등 패스트푸드를 많이 먹으면 자가면역질환에 걸린다. 왜 그럴까.영국 런던의 프랜시스크릭 연구소(Francis Crick Institute)의 제임스 리(James Lee)와 캐롤라 비누에사(Carola Vinuesa)는 같은 종류의 음식을 먹는데 자가면역질환 발병률이 달라지는 정확한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최근 연구팀을 꾸렸

아프리카·남미에 사는 조류명은 왜 유럽식 이름일까?

전세계 과학계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터저나오고 있다. 과거 식민지배를 받았던 국가들은 과학연구 영역에서 여전히 배제당한 채 연구정보를 찬탈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과학계의 이같은 식민주의적 잔재는 정보유통을 가로막아 기후위기 대응에도 차질을 빚게할 것이라는 분석이다.독일 프리드리히 알렉산더대학교의 누사이바 라자(Nussaïbah Raja) 연구

COP26

+

K-wave

+

궁금;이슈

+

Tech

+

칼럼

+

바이오

+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