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

한국, 비유럽권 국가 최초로 '유레카' 정회원국 승격

우리나라가 비유럽권 국가로는 처음으로 세계 최대의 공동 연구개발(R&D) 플랫폼인 '유레카'(EUREKA) 정회원국(Full membership)이 됐다.22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 에스토릴 컨벤션센터에서 우리나라와 캐나다가 비유럽권 국가 처음으로 정회원국 자격을 획득했다. 우리나라는 2009년 유레카 준회원국으로 가입했고 2018년부터는 파트너국(Partner Country)으로 활동해왔다. 2009~202

23일부터 '장마' 시작...폭우와 폭염 번갈아 이어질듯

23일 전국적으로 장마가 시작된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북쪽에서 남하한 중규모 저기압이 중부지방 북쪽을 지나가고 이에 남쪽에 머물던 정체전선이 북상해 23~24일 전국에 장맛비가 쏟아질 예정이다. 남부지방 일부는 25일 오전까지도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이번 장맛비는 남쪽 북태평양 고기압이 일시적으로 많은 수증기를 공급하면서 강수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민국 '우주 국가' 반열 올랐다...국산 '누리호' 발사 성공

국산 기술로 개발된 우주 발사체 '누리호'가 두번째 시도만에 우주로 날아오르는데 성공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1일 오후 4시 누리호를 발사한지 1시간 10분만에 지상과 교신에 성공하면서 궤도진입에 성공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전남 나로우주센터 발사 현장에서 "누리호 발사 및 위성 궤도 안착까지 모두 성공했

"유명무실한 PPA, 제도 조속히 정비해 RE100 디딤돌 삼아야"

국내 기업들의 RE100(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 선언과 가입이 점차 늘고 있지만 제도가 재생에너지 보급과 기업들의 재생에너지 사용을 가로막고 있다는 지적이다.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RE100 실행, 재생에너지 직접구매의 난관과 해결방안 모색 토론회'에서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주요 기업들의 RE100 전환이 요구되지만 PPA 제도의 부족함으로 인해

이재명의 일침.."RE100은 고통 수반...정치와 리더가 고통 줄여줘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RE100 달성에 따르는 민간부문의 고통을 줄이는 것이 정치와 리더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의원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RE100 실행, 재생에너지 직접구매의 난관과 해결방안 모색 토론회'에 축사에서 이같이 언급한뒤 "기후위기는 피할 수 없는 문제기 때문에 재생에너지로 신속하게 전환하는 등의 선제적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화솔루션 "잠재력 큰 태양광...지역사회와 상생방안 모색"

한화솔루션이 태양광 발전 가치사슬에서 업스트림(기초소재), 미드스트림(전지·모듈), 다운스트림(발전소 건설·운영)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수행하는 '토탈에너지솔루션'을 제공하는 한편 지역과 상생하는 태양광발전 모델을 구현할 방침이다.14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한화빌딩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1회 솔루션아카데미'에서 발제를 맡은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커

5월 ICT 수출액 202억달러...역대 5월 중 '최고'

올 5월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14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하며 역대 5월 중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월 ICT 수출은 202억달러로 전년 동월의 177억3000만달러보다 13.9% 증가했다. ICT 수출은 지난 2021년 4월 이후 14개월째 두자릿수의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202억달러 수출은 역대 5월 1CT 수출 중 가장 많은 규모다. 직전 1위는 2018

커피박·굴껍질 100% 재활용...신박한 녹색기술 '한자리' 모였다

일반쓰레기로 버려지고 있는 커피찌꺼기나 굴껍질, 음식물쓰레기 등을 100% 재활용하는 기술을 선보이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6월 8일~10일 환경부와 환경보전협회 주최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규모의 환경전시회 '제43회 국제환경 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22'에 참가한 기업들 가운데 순환경제 기술을 새로 선보인 곳들이 적지않았다.울산 유니스

'발암물질 범벅' 용산공원 개방, 과연 안전할까

대통령 집무실 인근의 용산공원이 논란속에 10일 개방됐다. 9월 임시 개방에 앞서 열흘간 시범 개방을 한 것이다.용산공원은 개방을 놓고 '오염'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이번에 시범 개방된 구역은 올 2월과 5월 반환받은 주한미군부지 중 일부다. 개방에 반대하는 환경단체들은 그간 정부 주관의 유해성 조사보고서를 보면 토양환경보전법상 공원이 들어설 수 없을 정도로 오염이

지지부진한 국내 태양광·풍력 보급률... "지역 에너지 분권 시급"

국내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지역간 전력 생산과 소비 불균형 해소를 위한 지역 에너지 분권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더불어민주당 신영대 국회의원과 윤준병 의원 주최로 지난 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재생에너지 확대와 지역 에너지 분권 강화를 위한 토론회' 참석자들은 현재 7%대에 머물고 있는 재생에너지 보급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ESG

+

바이오

+

칼럼

+

에너지

+

위기의 동식물들

+

Covering Climate NOW

+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