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울산에 900억 투입해 전기차 모듈화 부품공장 짓는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09 11:22:19
  • -
  • +
  • 인쇄
▲현대모비스의 울산 전기차 모듈화 부품 신공장 조감도

현대모비스가 900억원을 투입해 울산에 전기자동차 모듈화 부품 생산공장을 짓는다.

울산시는 9일 시청 본관에서 김두겸 울산시장과 이규석 현대모비스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내용으로 현대모비스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울산시가 지난 2022년 9월 현대자동차로부터 전기차 전용공장 신설 투자를 유치한 이후 자동차 부품기업 투자유치 중 가장 큰 규모다.

이날 체결한 투자양해각서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900억원을 투자해 울산 남구 장생포고래로에 위치한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내 7만397㎡ 부지에 이달부터 오는 2025년 12월까지 전기차 모듈화 부품공장을 신설한다.

아울러 양측은 신설 투자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지역 내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를 도모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울산시도 이번 공장 신설 투자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사측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신속한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규석 현대모비스 대표는 "먼저, 이번 신설 투자를 위한 울산시의 물심 양면 지원에 감사드린다"며 "신설 투자로 친환경 자동차 부품 분야의 세계적 선도기업으로서의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하고, 현대차 전기차 공장 준공 시기에 맞춰 안정적으로 부품을 공급해서 전기차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친환경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 투자를 결정해 주신 현대모비스에 감사드린다"며 "전기차 등 미래자동차 산업분야에 있어 세계적인 기반(인프라)을 가지고 있는 울산이 미래 자동차 산업의 핵심도시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관련 산업 육성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9년 8월에도 울산 북구 이화일반산업단지에 3300억원 규모의 친환경차 부품(배터리) 생산공장 신설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