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천연가스' 지속가능산업 제외 검토...가스업계 '발동동'

김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3 15:12:09
  • -
  • +
  • 인쇄
천연가스 탄소배출 계수, 태양광의 10배
가스업계 로비스트 동원해 무력화 안간힘


유럽연합(EU)이 지속가능성 있는 산업에서 '천연가스'를 제외하려는 움직임이 일자, 가스업계가 이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현재 EU 최고집행기관인 유럽집행위원회(European Comission)는 △기후변화 완화 및 적응 △지속가능한 수자원 활용 △순환경제 △환경오염 예방 △건강한 생태계 등 6가지 목표에 기반해서 지속가능성 있는 산업인지 아닌지를 분류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천연가스를 지속가능성 산업에 포함시킬지 떼어버릴지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U가 고민하는 이유는 탄소중립을 조기에 실현하기 위해 석탄뿐 아니라 천연가스에 의한 탄소배출도 줄여야 할 필요성이 있어서다. EU는 지난 14일 전세계에서 처음으로 '탄소국경세' 법안 초안을 발표했다. 탄소국경세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국가에서 배출량이 적은 국가로 상품이 수출될 때 적용되는 무역관세다. 이런 상황에서 탄소를 배출하는 가스산업을 방치할 수 없기 때문으로 보인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채널(IPCC)이 2017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생애주기별 천연가스의 탄소배출계수는 1킬로와트시(kwh)당 490그램(g)이다. 단위당 탄소배출계수가 820g인 석탄의 절반 남짓한 수준이지만 48g인 태양광에 비해 10배가 넘는다. 심지어는 단위당 탄소배출량이 12g인 해상풍력과 비교하면 40배가 넘는다.

EU의 이같은 움직임에 화들짝 놀란 가스업계는 이 논의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EU의 투명성 보고서(Transparency Report)에 따르면 지난해 759명이었던 가스업계 로비스트는 올 5월 776명으로 늘었다. '지속가능성 분류'에서 천연가스 산업이 제외되기 않도록 하기 위해 관련업계가 로비스트 인력을 늘린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EU 정책입안자와 가스업계 로비스트의 접촉횟수가 월평균 9.5회에서 19회로 늘었다고 영국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비영리단체 리클레임 파이낸스(Reclaim Finance)도 같은날 보고서를 통해 이들간 회의가 2018년 1월부터 2020년 7월까지 295차례에서 2020년 1월부터 2021년 5월까지 323회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3일에 한번꼴로 만나던 것이 3일에 두번꼴로 만난 것이다.

천연가스가 지속가능성 산업에서 제외되더라도 당장 실적에 타격을 받지 않을 전망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보면 천연가스 공급비용이 상승할 수 있기 때문에 가스업계는 이같은 로비를 벌이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게다가 세제혜택 등도 사라지므로 수소와 태양열 등 여타의 재생에너지보다 가격경쟁력이 약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과연 EU가 가스업계의 손을 들어줄지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