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3만5000개 펀드중 70%가 기후위기 부추긴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07-22 13:08:25
  • -
  • +
  • 인쇄
ESG북 16만개 상장펀드 신규 ESG 평가체계 공개
40조弗규모 펀드 5분의 1 탄소배출량 공개 안해

전세계에서 자산규모가 가장 큰 3만5000여개 펀드 가운데 70% 이상이 지구온난화를 부추기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무료 정보공개 플랫폼 'ESG북'(ESG Book)은 새로운 펀드 평가 솔루션을 출시하면서 이같은 조사 결과를 2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ESG북은 ESG 평가기관들의 정보 독점을 막고, 그린워싱을 방지하기 위해 "온라인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가 음악 산업을 뒤흔들었던 것처럼 ESG북이 'ESG계의 스포티파이'가 되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

이번 ESG북의 펀드 평가 솔루션은 전세계 16만개 상장펀드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다. 투자자들은 ESG북의 신규 솔루션을 통해 투자하고자 하는 펀드에 대한 지속가능성, 배출집약도비율(EIR·수익 100만달러당 이산화탄소 배출량), 투자의사결정 위험도 등 ESG 관련 22개 지표를 확인할 수 있다.

ESG북이 이번 솔루션을 기반으로 자산규모가 가장 큰 전세계 4000여개 상장지수펀드(ETF)와 3만여개의 상장된 뮤추얼펀드에 대한 '온도 점수'를 부여했다. 해당 펀드들 가운데 자산규모와 EIR에 따라 지구온난화 기여도를 측정한 것이다.

분석 결과, 70%가 넘는 펀드들이 2050년까지 지구기온 상승폭을 1.5℃ 이하로 제한하려는 전세계적인 '탄소중립' 움직임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었다. 게다가 자산 총합이 40조달러(약 5경2489조원)가 넘는 3만5000여개 펀드들 가운데 20%가 가장 기본적인 탄소배출량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었다.

가장 낮은 EIR을 기록한 주요 시장지수는 금융, 소매업, 기술기업들이 다수 포진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DIJA)였다. 반대로 호주증권거래소 상위 200개 주식을 나타내는 시장지수 ASX200는 대형 인프라 건설기업, 에너지 광물자원 기업들이 많아 DIJA에 비해 EIR이 8배 높았다.

ESG북에 따르면 이마저도 '스코프 3'(직접적인 제품 생산 외에 협력업체와 물류, 제품 사용 및 폐기에 이르기까지 발생하는 총 외부 탄소배출량)을 제외한 수치로 실제로는 해당 상장지수펀드들의 탄소배출량이 더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환경보호청(EPA)는 스코프 3가 기업들이 내뿜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비중의 대부분을 차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ESG북 최고경영자(CEO) 다니엘 클리어(Daniel Klier) 박사는 "현재 넷제로 전환의 필요성을 상기시키는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음에도 시장은 아직도 효과적으로 지속가능성을 달성하기 위해 자산을 분배할 수 있도록 하는 정확한 정보가 부족하다"며 "일관되고, 투명하고, 접근 가능한 정보들이 해결책을 내놓을 수 있다. ESG북의 새로운 평가체계를 통해 고객들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3만5000여개가 넘는 전세계 펀드들에 대해 더 냉철한 판단을 내리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