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커넥트포럼] 로날드 로만 교수 "탄소제로 수직이착륙기 뜬다"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11-23 16:52:30
  • -
  • +
  • 인쇄
연료 대신 배터리 이용…친환경 교통수단
"활주로도 필요 없어…교통체증 개선 기대"
▲미국 메릴랜드 대학교 글로벌 캠퍼스 부교수 로널드 로만(Ronald G.Roman)은 "전동 수직이착륙기는 미래 기후위기에 대응할 교통수단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newstree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전동 수직이착륙기(eVTOL)가 미래의 교통수단이 될 것이다"

미국 메릴랜드 대학교 글로벌 캠퍼스 부교수 로널드 로만(Ronald G.Roman)은 23일 뉴스트리와 유니원커뮤니케이션즈 주최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ESG커넥트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강조하며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수직 이착륙기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까지는 개선되어야 할 기술이 많지만 미래에는 아주 혁명적인 교통수단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동 수직 이착륙기는 쉽게 말해 '하늘을 나는 자동차'다. 로만 교수는 "수직 이착륙기는 하늘을 나는 비행기와 달리 탄소를 배출하는 항공연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며 "이착륙기에 내제된 배터리만을 이용해 날기 때문에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올해 기준 350개의 기업이 수직 이착륙기 개발에 몰두하고 있는 만큼 매우 중요한 사업모델로 자리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미국의 UAVOS, 독일 릴리움(Lilium German) 등 여러 글로벌 기업들이 이착륙기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일본 기업 스즈키(Suzuki)과 일본 드론 제조사 스카이드라이브(SKYDrive)는 전기 수직이착륙기(eVTOL) 연구개발 및 마케팅 분야에 대한 협력을 하고 있다. 그 결과 2020년 3월 여러 모델의 수직 이착륙기를 선보였다. 

국내에서도 수직 이착륙기를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도심항공교통(이하 UAM)의 국민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23일 김포에서  비행시연 행사를 개최했다. 로만 교수는 "수직 이착륙기가 활성화된다면 김포공항으로 가는 것이 매우 편리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로만 교수는 또 "수직 이착륙기는 도심교통체증을 개선하고 응급환자를 빠르게 이송할 수 있는 등 여러 장점이 있다"며 "또한 비행기처럼 활주로가 필요없고 수직으로 이·착륙이 가능해 건물 옥상에서 다른 건물 옥상으로 이동하는 것이 매우 쉽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지리적으로 섬이 많아 수직 이착륙기가 도심지역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는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아직 수직 이착륙기 상용화를 위해 산적한 과제들이 많다. 로만 교수는 "수직 이착륙기는 아직 안전성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해 더 많은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며 "뿐만 아니라 수직 이착륙기 한대당 평균적으로 1억4000만원 정도여서 개인이 교통수단용으로 소장하기에는 가격이 터무니없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과 유럽과 같은 선진국은 수직 이착륙기에 대한 규제가 많아서 이 부분 또한 해결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로만 교수는 "5년안에 수직 이착륙기의 기술이 크게 발전할 것"이라며 "수직 이착륙기의 활성화를 통해서 미래세대에 건강한 지구를 물려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