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 벌써 산란 시작...따뜻한 날씨에 13일 빨랐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2-23 17:10:32
  • -
  • +
  • 인쇄
▲지난 17일 촬영된 계곡산 개구리 성체 (사진=월악산국립공원사무소)

평년보다 기온이 오르고 비가 자주 내리면서 개구리들이 지난해보다 13일 일찍 산란했다. 

23일 국립공원공단 월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지난 17일 공원 내 지릅재 폐도복원 생태습지(미륵리)에서 계곡산개구리의 첫 산란을 관측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첫 산란이 관측된 시기는 3월 2일이었다.

지난해 11월에서 올 2월까지 월악산 생태습지(미륵리주차장)의 평균 기온은 0.7℃로, 전년도 같은 기간 영하 0.9℃보다 1.6℃ 높았다. 이 시기의 평균 강수량도 67mm로, 전년 같은시기 26mm보다 41mm 많았다.

계곡산개구리는 환경부 지정 기후변화생물 지표종으로 보통 3월초순 산란을 시작한다. 기후변화생물 지표종은 기후변화로 인해 계절에 따라 활동이나 개체군 크기 변화 등이 뚜렷하거나 뚜렷할 것으로 예상되는 생물을 뜻한다.

공원사무소 관계자는 "공원 내 양서류 보전을 위한 모니터링과 서식지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