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폭염 10일전 예측가능한 시스템 개발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6-19 10:11:19
  • -
  • +
  • 인쇄
▲폭염 확률예측 시스템을 이용한 2018 우리나라 대폭염 시작일자 예측결과(사진=UNIST)

폭염을 10일전에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폭염예측이 2~3일전에 가능하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지구환경건설도시공학과 이명인 교수연구팀은 기상청의 전지구 앙상블 예측 수치모델을 활용해 폭염발생 확률을 최대 11일 이전에 예측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수치모델은 조기경보 시스템의 중요한 구성요소로서 폭염 발생 및 강도를 예측하는데 사용될 수 있다.

이 폭염예측시스템은 이분법적인 결정예측을 적용하지 않고 확률기반의 앙상블 예측을 적용했다. 앙상블 예측이란 초기조건, 물리과정, 경계조건 등 다른 여러 개의 예측 모델을 이용해 확률적으로 미래를 에측하는 시스템이다.

이에 따라 폭염이 발생할 확률을 지역별로 계산할 수 있다. 연구팀은 "개발된 폭염 확률예측시스템을 동아시아 지역에서 성능 검증을 시행했다"면서 "한반도 지역이 일본, 중국 지역들보다 높은 예측 성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현재 지구온난화로 전세계 곳곳에서 폭염이 발생하고 있다. 폭염은 사람을 비롯해 모든 생명체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뿐만 아니라 사회경제적으로도 심각한 손실을 끼치는 재난이다. 따라서 폭염을 일찍 예측할 수 있다면 재난에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된다. 

연구팀은 "폭염의 조기경보시스템은 선진국으로 나아가기 위한 체계로서 필요하다"면서 "개발된 폭염확률 예측시스템은 여름철 우리나라 폭염 예보의 정확도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팀은 2주전 폭염을 예측할 수 있는 모델도 개발중이다.

논문 제1저자인 탁선래 연구원은 "이번 연구결과로 여름철 국민들에게 정확한 폭염 정보를 제공해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기상기후재해 학술지 '웨더 앤 클라이밋 익스트림스'에 4월 4일자와 5월 24일자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