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이 된 페라리'...버려진 폐차 가죽으로 탄생한 친환경 명품

나명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0:49:03
  • -
  • +
  • 인쇄
▲ '가방이 된 페라리' 착용사진 


고급 완성차 브랜드인 '페라리' 폐차에서 나온 가죽이 가방으로 재탄생됐다.

사회적기업 모어댄은 업사이클 패션브랜드 '컨티뉴'(continew)를 통해 선보인 최고급 완성차 브랜드에서 나온 가죽의 업사이클린 제품으로 연거푸 대박을 치고 있다. 올 4월 '가방이 된 벤틀리 백팩'을 시작으로 재규어 백팩에 이어 페라리 백팩까지 순차적으로 선보인 제품들이 조기품절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 제품들은 통상 업사이클 제품은 품질이 낮고 가격이 저렴하다는 편견을 깨뜨렸다. 우선 가방의 가격이 웬만한 명품브랜드 못지않게 비싸다. 1개당 100만원이 훌쩍 넘고, 이번에 출시된 패라리 가방의 가격은 220만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업사이클링 제품들은 나오자마자 매진되고 있다. 일부 소비자들은 "비싸지만 친환경 제품이기 때문에 구매하고 싶다"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 제품들은 버려진 가죽을 재활용했다는 측면에서 친환경적일뿐만 아니라 재활용하는 과정에서 빗물로 세척하고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해 만들었다는 점에서 '물발자국'과 '탄소발자국 제로'를 실천했다.

'가방이 된 페라리'는 43년동안 가방을 만들어온 장인이 100% 수작업을 통해 만들어 품질이 우수하다. 모어댄 관계자는 "제품을 대량으로 만들 수 없기 때문에 지구환경을 지키겠다는 마음을 공유하고 실천하는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모어댄은 앞으로 프리미엄 친환경 지갑과 신발도 내놓을 예정이다. 이 제품들은 롤스로이스와 포드 머스탱, 벤츠 지바겐 등에서 버려지는 가죽을 활용해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최이현 모어댄 대표는 "모어댄은 사회적기업 제품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프리미엄 제품들을 개발해왔다"며 "앞으로 모어댄은 소재뿐 아니라 제품 제작 과정까지도 친환경적인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