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이 된 페라리'...버려진 폐차 가죽으로 탄생한 친환경 명품

나명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0:49:03
  • -
  • +
  • 인쇄
▲ '가방이 된 페라리' 착용사진 


고급 완성차 브랜드인 '페라리' 폐차에서 나온 가죽이 가방으로 재탄생됐다.

사회적기업 모어댄은 업사이클 패션브랜드 '컨티뉴'(continew)를 통해 선보인 최고급 완성차 브랜드에서 나온 가죽의 업사이클린 제품으로 연거푸 대박을 치고 있다. 올 4월 '가방이 된 벤틀리 백팩'을 시작으로 재규어 백팩에 이어 페라리 백팩까지 순차적으로 선보인 제품들이 조기품절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 제품들은 통상 업사이클 제품은 품질이 낮고 가격이 저렴하다는 편견을 깨뜨렸다. 우선 가방의 가격이 웬만한 명품브랜드 못지않게 비싸다. 1개당 100만원이 훌쩍 넘고, 이번에 출시된 패라리 가방의 가격은 220만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업사이클링 제품들은 나오자마자 매진되고 있다. 일부 소비자들은 "비싸지만 친환경 제품이기 때문에 구매하고 싶다"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 제품들은 버려진 가죽을 재활용했다는 측면에서 친환경적일뿐만 아니라 재활용하는 과정에서 빗물로 세척하고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해 만들었다는 점에서 '물발자국'과 '탄소발자국 제로'를 실천했다.

'가방이 된 페라리'는 43년동안 가방을 만들어온 장인이 100% 수작업을 통해 만들어 품질이 우수하다. 모어댄 관계자는 "제품을 대량으로 만들 수 없기 때문에 지구환경을 지키겠다는 마음을 공유하고 실천하는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모어댄은 앞으로 프리미엄 친환경 지갑과 신발도 내놓을 예정이다. 이 제품들은 롤스로이스와 포드 머스탱, 벤츠 지바겐 등에서 버려지는 가죽을 활용해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최이현 모어댄 대표는 "모어댄은 사회적기업 제품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프리미엄 제품들을 개발해왔다"며 "앞으로 모어댄은 소재뿐 아니라 제품 제작 과정까지도 친환경적인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팬데믹 이후 '빈익빈 부익부' 더 심해졌다...세계 10대 부자들 자산 2배 '껑충'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세계 인구의 99%는 소득이 줄어든 반면, 세계 10대 부자들의 자산은 2배 이상 증가하면서 '빈익빈 부익부'가 극에 달했다.국제구

'조화 쓰레기 한해 14톤' 김해시, 공원묘역 '조화 반입금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인조식물은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를 양산할 뿐만 아니라 미세플라스틱을 방출한다. 특히 우리나

'넷제로 전도사' 최태원 SK 회장, 신입사원들에 '탄소감축' 당부

국내 재계에서 '넷제로 전도사'로 유명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들에게도 탄소 감축에 동참해달라고 부탁했다.14일 SK그룹에 따르

유리창으로 전기생산?...美스타트업, 태양광 유리패널 2024년 대량생산

전기를 생산하는 태양광 유리패널이 2~3년 내 미국에서 대중화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도심 빌딩숲이 태양광발전소로 탈바꿈하게 될 날도 머지않아 보

건조기가 뿜어내는 미세플라스틱...1대가 연간 120만개 방출

회전식 건조기 1대가 매년 120만개의 미세플라스틱 섬유를 대기중으로 방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케네스 렁 홍콩시립대학 화학과 교수가 이끄는

'해양 플라스틱' 막는 기발한 장비들...한번에 350kg 수거하는 로봇도 등장

강을 통해 바다로 흘러들어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한해 80만~270만톤에 달한다. 2017년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 바다로 흘러드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90%가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