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아 죽이는 초미세먼지…"사산아 40% 영향"

주영지 기자 / 기사승인 : 2022-12-01 18:12:50
  • -
  • +
  • 인쇄
中연구팀 중·저소득 137개국 분석
"대기오염 줄이면 사산 71만명 감소"

미세먼지가 태아의 사산과 관련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9일 중국 베이징대학교 타오 슈웨(Tao Xue)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사산아의 대략 반 정도는 화석 연료를 태울 때 나오는 2.5 마이크론(PM2.5)보다 작은 초미세먼지의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 결과를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발표했다.

본 연구는 세계 98%의 사산이 일어나는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의 137개국을 바탕으로 했다. 4만5000건 이상의 사산과 정상 출산의 자료에 기반했다. 또한 1998년부터 2016년 사이의 중·저소득 54국의 사산수와 공기오염 자료 역시 포함되었다. 아시아의 중·저소득국가에는 파키스탄, 인도, 몽골 등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99%의 산모가 PM2.5 농도의 초미세먼지 혹은 그것보다 더 더러운 공기에 노출되어 있었다. WHO의 지침 수준인 5㎍/㎥보다 훨씬 웃도는 수준이었다. 이는 총 사산 수의 40%인 83만명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줬다. PM2.5가 연관된 사산아의 비율은 특히 파키스탄, 인도, 나이지리아, 중국에서 높았다. 전반적으로 PM2.5 농도가 10㎍/㎥ 증가할 때 사산 위험이 11%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2018년, 대기오염의 원인인 미세먼지 입자가 태반에서 발견되며 많은 충격을 주기도 했다. 태아의 폐와 뇌에서 미세먼지가 검출된 것이다. 미세먼지는 유산, 조산, 저체중아의 증가, 태아의 뇌 손상 등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기오염이 어떻게 직접적으로 사산을 유발하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태반에 들어가는 대기오염 입자가 '되돌릴 수 없는 초기 배아의 손상'을 유발하며 태반 자체 역시 손상시킬 수 있다고 말한다. 대기오염에 의해 태아에 대한 산모의 산소 공급도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전세계적으로 사산아의 수가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중·저소득국가는 감소 폭이 좁다고 말했다. 중·저소득국가에서는 사산율의 감소가 다섯 살 이하 아이들의 사망률 감소보다 느리다며, "이는 현재 산모의 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한 노력이나 사산과 관련된 개입들이 부적절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대기 오염 수준을 10㎍/㎥까지 줄이면 매년 사산아 71만명을 감소시킬 수 있다.

"보편적인 대기오염의 노출이 국제적 사산의 주요 원인 중 하나"라며, "세계보건기구(WHO)의 대기질 지침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심각한 사산수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연구진은 말했다. 사산의 예방책들은 주로 의료 서비스 향상에 초점이 맞춰져 있지만, 임상 위험 요소를 분석해 보았을 때 환경적 요인 역시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사산을 예방하기 위한 행동은 궁극적으로 여성의 건강과 평등을 증진시키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취약한 임산부의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공기 청정기 사용·대기질이 안 좋을 때 외출을 자제하는 것 등 개인의 노력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