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세계최초 초소형 '목조 인공위성' 완성…9월에 발사 예정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29 14:44:19
  • -
  • +
  • 인쇄
▲일본에서 개발된 세계 최초의 목재 인공위성 '리그노샛' (사진=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

일본에서 세계 최초로 목재 인공위성이 완성됐다. 이 위성은 올 9월에 우주로 날아갈 예정이다.

NHK방송, 교토TV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교토대학과 스미토모 임업 연구팀이 세계 최초의 목재 인공위성 '리그노샛'(Ligno Sat)을 완성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리그노샛'은 10㎝ 크기 정육면체 모양으로, 내부에는 전자기기가 탑재돼 중량이 약 1㎏이다. 외부는 목련과 활엽수를 일본 전통 이음기법으로 조립해 금속 못이나 접착제가 전혀 사용되지 않았다.

연구팀이 이런 인공위성을 만들게 된 까닭은 기존 인공위성이 지구와 우주 환경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기존 인공위성 대부분은 알루미늄 합급 등으로 제작됐는데, 알루미늄 합금의 내구성과 내열성이 높기 때문에 운용을 마치고 대기권에 돌입하는 과정에서 불완전 연소되면서 미립자를 발생시켜 지구 기후와 통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 제대로 연소되지 않은 잔여물이나 위성 몸체가 우주쓰레기가 돼 다른 위성 활동을 방해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2021년 기준 전세계에서 발사된 인공위성 수는 1809기에 달하며, 지상에서 추적되고 있는 우주쓰레기 수는 10㎝ 이상인 경우 약 2만개, 1㎜ 이상의 것은 1억개가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연구팀은 "알루미늄 합금이 사용되는 부품을 목재로 대체했다"면서 "목조 위성은 임무를 마친 뒤 대기권에 돌입하는 과정에서 완전히 연소되기 때문에 오염을 유발할 가능성이 적고 우주 쓰레기 감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위성은 오는 6월 4일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에 양도돼 오는 9월에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발사하는 로켓에 실려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운반된 뒤 일본 실험동에서 우주공간으로 방출될 예정이다.

연구팀은 약 반년간 우주의 극심한 온도차, 방사선, 자외선이 위성 내구성과 형태·재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계획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