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산읍 주민 "45년전 강제 수용 KBS송신소 토지 반환하라"(종합)

뉴스트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8 10:17:38
  • -
  • +
  • 인쇄
'대북전파방해용 송신소' 기능 상실·용도 폐기 수순 주장
KBS "국가 필요에 의해 KBS 송출 업무 맡고 있는 시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들이 29일 KBS제주송신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제주송신소 건립 당시 토지를 강제 수용당했었다며 송신소 토지 반환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산읍 주민과 KBS제주송신소 원 토지주 등 10여 명은 29일 성산읍 KBS제주송신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KBS는 KBS제주송신소 토지를 반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kBS제주송신소는 1975년 난시청을 해소한다는 명분으로 들어섰다"며 "당시 이 송신소 부지 토지주들은 마을 유지와 단체장의 회유로 평당 50원∼400원에 땅을 강제수용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후 추가로 알게 된 사실은 이 송신소가 대북전파방해용으로 북한을 향해 전파를 발사하는 장소로도 쓰였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이제는 사실상 기술이 발달하면서 이 송신소의 기능을 상실해 사실상 용도 폐기 수순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가가 공익상 필요에 의해 수용했던 땅도 그 용도가 다하면 원 토지주에게 돌려주어야 한다"며 "정부와 KBS는 이 송신소의 쓰임이 다했으니 토지를 반환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 주장이 관철될 때까지 토지반환 운동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KBS는 "KBS 제주송신소는 국가의 필요에 의해 KBS 송출 업무를 맡고 있는 시설로 정책 변화가 없는 한 유지해야 하는 시설"이라며 "KBS는 제주송신소를 자체 판단만으로 폐소하거나 매각할 수 없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ESG

+

'돈되는' 플라스틱 쓰레기...'재활용 의무화'가 순환경제 해법

올 11월 12일까지 열린 '제26차 유엔(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뉴질랜드 비영리단체 '씨 클리너스'(Sea Cleaners)는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플라

지구온난화로 '남극 순환해류' 속도 빨라졌다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해류인 남극 순환해류가 지구온난화로 인해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샌디에고캠퍼스의

나이키·아디다스...가죽제품이 아마존 밀림을 죽이고 있다

유명 패션브랜드들이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에 일조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공급망 조사업체 스탠드어스(Stand.earth)는 50만건에 달하는 세관 데이

'가방이 된 페라리'...버려진 폐차 가죽으로 탄생한 친환경 명품

고급 완성차 브랜드인 '페라리' 폐차에서 나온 가죽이 가방으로 재탄생됐다.사회적기업 모어댄은 업사이클 패션브랜드 '컨티뉴'(continew)를 통해 선보인

제각각 플라스틱 포장재 재활용 '걸림돌'...재질 규제 '시급'

우리나라 생활폐기물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분리수거율은 69.2%에 달하지만 이 가운데 실질적으로 재활용되는 플라스틱은 22.7%에 불과하다. 나머지 플

건물벽에 식물을 심었더니...에너지 소비가 30% 절감

건축물의 외벽에 식물을 심는 벽면녹화 작업은 건축물의 에너지 소비를 30% 이상 절약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벽면녹화를 통해 기존 벽을 녹색벽으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