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열매 부산물로 '친환경 포장재' 만들었다

박유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8 18:33:58
  • -
  • +
  • 인쇄
한솔제지와 롯데제과, 공동개발 7개월만에 성과
▲카카오 열매 성분이 들어간 친환경 종이 포장재

한솔제지와 롯데제과가 카카오 열매 성분이 들어간 친환경 종이 포장재 '카카오 판지'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한솔제지와 롯데제과는 초콜릿 원료로 사용된 후 버려지는 카카오 열매의 부산물을 분말로 가공한 뒤 재생 펄프와 혼합해서 카카오 판지를 만들었다.

지난해 6월 공동 프로젝트를 시작한지 7개월 만에 신제품을 출시한 것이다.

한솔제지는 앞서 플라스틱을 대체할 친환경 종이 포장재 '프로테코'를 개발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제과 역시 친환경 포장을 확대하는 '스마트 리사이클' 프로젝트를 전개하며, 카카오 껍질로 만든 포장재로 다시 초콜릿을 포장한다는 점으로 마케팅 효과도 기대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