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 세계인 입맛 사로잡은 비결은?

박유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6 15:28:58
  • -
  • +
  • 인쇄
홈쿡 덕분에 1년새 SNS언급 2배 '쑥'
'편리함' '맛' 그리고 '취향저격'이 매력
농심의 '신라면'이 편리함과 맛으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글로벌 소셜서비스(SNS) 분석플랫폼 스프링클러에 따르면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1년간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등 주요 소셜서비스(SNS)에서 영문으로 'Shin Ramyun(또는 Shin Ramen)'이 언급된 건수는 4만7700여건에 달했다. 1년전 2만4200여건보다 약 2배 늘었다. 이같은 추세는 올 1분기까지 이어졌다. 올 1분기에도 신라면 언급량은 1만1428에 달했다.

농심 관계자는 "이는 신라면을 지속적으로 찾고 있다는 의미"라며 "신라면이 세계인의 식문화 속에 깊숙이 파고들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 스프링클러가 분석한 신라면 SNS 언급량 추이


또 해외 소비자들에게 신라면은 끼니때와 상관없이 먹는 '친숙한 메뉴'로 자리잡고 있다. 아침에 식라면을 먹는 비율은 29.2%, 점심은 33.5%, 저녁은 37.3%로 나타났다.

신라면이 이처럼 외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비결은 '편리함' 때문이다. 연관 검색어를 통해 최근 1년간(2020년 2분기~2021년 1분기) 신라면과 함께 고려하는 요소가 언급된 포스팅 3050건을 분석한 결과 전체의 37.1%가 '편리함(Convenience)'으로 꼽혔다. 그 다음으로 '맛(Taste)'이 26.5%로 나타났다.

취향대로 맛을 즐길 수 있는 것도 신라면의 매력으로 꼽혔다. 스프링클러의 분석결과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신라면과 함께 언급된 주요 단어들은 신라면 활용법, 계란, 팽이버섯 등 레시피 관련 내용이 크게 늘었다. 신라면과 함께 '레시피(Recipe)'를 언급한 건수는 점점 많아지고 있다. 지난해 1분기까지만 해도 분기당 100건 미만이었지만, 올 1분기는 479건이나 됐다.

▲해외에서 인기있는 레시피인 '쿠리자이 식' 라면

해외 소비자들의 신라면 응용 레시피 가운데 가장 많이 언급된 요리방식은 물을 적게 넣고 반숙 계란을 터뜨려 먹는 일본의 '쿠지라이(Kujirai) 식 신라면'과 볶음면이다. 고기에 건고추, 향신료 등을 첨가해 만든 멕시코식 스튜 '비리아(Birria)'를 접목한 이색 조리법도 활발히 공유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세계 각국에서 신라면 판매가 늘어나고, 소비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며 "세계인에게 더 큰 사랑을 받는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글로벌 마케팅과 영업에 힘쓰겠다" 라고 말했다.

▲외국 유튜버가 올린  '비리아'를 접목한 레시피로 만든 신라면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