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마스크' 30번까지 재사용하는 4가지 방법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6 11:19:14
  • -
  • +
  • 인쇄
안재평 KIST본부장 "연구 통해 바이러스 사멸 입증"

코로나19로 필수품이 된 마스크. 한번 사용하고 버리자니 아깝기도 하고 쓰레기가 늘어나는 것도 우려스러워 마스크 1개로 두어번 사용하는 사람이 꽤 많다. 그런데 한번 사용한 것을 또 사용하려니 찝찝한 마음을 떨칠 수가 없다. 마스크 재사용해도 안전할까?

이에 대해 안재평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연구자원·데이터본부장은 10일 뉴스트리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일회용 마스크는 살균만 제대로 하면 30회까지 재사용해도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안 본부장은 최근 연구를 통해 마스크를 재사용해도 된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했다. 안 본부장은 "지난해 마스크 파동이 일어났을 때 고려대 의과대학과 함께 '마스크 재사용 프로토콜' 연구를 시작했다"면서 "그 결과, 소독만 제대로 한다면 재사용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일명 '코로나 쓰레기'라고 불리는 마스크는 현재 엄청난 환경오염을 일으키고 있다. 실제로 4인 가족 기준으로 한달에 평균 52개의 마스크를 버리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하루에 버리는 마스크가 2000만개에 이른다는 것이다. 버려진 마스크들은 모두 매립되거나 소각되고 있다. 매립된 마스크가 분해되는데 450년이 걸린다.

안 본부장은 "마스크 쓰레기를 줄이는 방법은 재사용 외에는 특별한 방법이 현재로선 없다"면서 "빨아서 사용하는 면마스크는 쓰레기가 발생하지는 않지만 필터의 기능적인 부분들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우선 3가지가 충족돼야 마스크 재사용이 가능하다고 안 본부장은 말했다. △첫째 바이러스의 사멸이고 △둘째 마스크 필터유지 △셋째 냄새다. 냄새 부분은 아직 과학적으로 접근하지 못했지만 바이러스의 사멸과 필터유지 부분에서는 충분한 연구결과가 도출됐다. 그럼 어떻게 하면 마스크를 30번까지 사용할 수 있을까.

안 본부장은 4가지 방법을 제시했다. △자외선(UV-C) 살균기 △스팀다리미 △에탄올 △태양광을 활용하는 방법이다.

가정용 자외선 살균기는 약 1분이면 마스크에 오염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완전히 사멸된다. 스팀다리미도 15cm 거리에서 5~6회 정도 스팀을 분사하면 된다. 70% 이상의 소독용 에탄올은 3회 분무만 해도 바이러스가 사멸된다. 마스크를 햇빛에 잘 통하는 곳에 24시간 이상 걸어놔도 바이러스는 사멸됐다.

이런 방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모든 바이러스에 해당한다. 안 본부장은 "바이러스별로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안전하다고 생각할 정도의 효과는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 본부장은 "이번 연구는 마스크 재사용에 대한 과학적인 사실을 처음 입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