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필요한 거 아니었어?"…과자 속 '플라스틱 트레이'가 사라진다

박유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4 16:31:33
  • -
  • +
  • 인쇄
[환경의 날: 지구를 지키는 작은 발걸음들]
제과업체들, 변화촉구하는 소비자에 부응
▲ 제품 안에 식품과 함께 들어 있는 플라스틱 트레이(사진=연합뉴스) 

식품업체들이 대대적으로 과자나 김 등 제품 안에 식품과 함께 들어 있는 플라스틱 트레이를 제거하고 나섰다. 유통 중 품질 유지를 위한 필수재처럼 여겨졌던 플라스틱 트레이가 '불필요한 쓰레기'라는 인식이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환경운동연합은 "플라스틱 트레이는 없어도 상관없는 것"이라며 "플라스틱 트레이를 제거한 여러 과자와 김 제품들을 여러 각도와 높이에서 총 240번의 낙하 실험을 해봤는데, 제품이 손상되지 않고 대부분이 온전했다"고 4일 밝혔다. 실험에 사용한 제품들은 롯데제과 '엄마손파이'와 '카스타드', 해태제과의 '홈런볼', 농심 '생생우동' 등이었다.

이 결과에 대해 소비자들은 "겉으로 보기에는 상품파손 막으려는 것 같지만 사실상 부피 커 보이게 하려는 것"이라며 식품업계의 과대포장 문제를 꼬집었다. 환경단체 및 소비자들 사이에서 변화를 촉구하는 움직임이 일자 식품업계들은 대책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가장 발 빠른 대응을 보인 것은 롯데제과다. 롯데제과는 문제가 됐던 카스타드와 엄마손파이 플라스틱 트레이를 오는 9월 이전에 종이로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칸쵸, 씨리얼의 컵 제품에 쓰이는 플라스틱 포장을 올해 안에 다른 소재로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롯데제과에서만 연간 350t의 플라스틱 사용을 줄일 수 있게 된다.

홈런볼이 쉽게 부서지기 때문에 트레이 제거나 변경은 불가하다고 했던 크라운제과도 플라스틱 트레이 교체를 약속했다. 크라운제과는 내년 9월 제품 생산을 목표로 충남 아산에 친환경 과자 공장을 신축할 계획인데, 이 공장에 홈런볼 생산라인을 새롭게 설치할 때 플라스틱을 대신할 새로운 친환경 소재를 개발해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크라운제과 관계자는 "홈런볼 용기의 친환경 소재 적용은 내년 하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농심도 2022년 7월까지 '생생우동' 제품 내 플라스틱 용기 사용을 중단하겠다고 지난달 23일 밝혔다. 당장 도입이 어려운 이유에 관해 묻자 "트레이 제거 후 식품 안전성에 대한 충분한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플라스틱 트레이를 그냥 제거해버리면 끝나는 게 아니라 설비 자체를 바꿔야 하므로 시간이 소요된다"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 농심의 '둥지냉면' 등 다른 건면 제품에도 트레이 제거 계획에 관해 묻자 농심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고려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어 다른 식품업체들도 불필요한 트레이 제거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하지만 구체적인 계획이 없거나 '반짝' 실행에 그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오리온은 지난달 부터 '초코칩쿠키'내 트레이를 5mm 줄인 트레이를 적용했다. 이는 단지 기존 트레이 플라스틱 양의 5%를 줄인 수치이다. 제거 계획에 대해서는 "트레이 없이도 제품 깨짐 현상을 방지할 수 있는 포장기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이외에도 '오!감자'안에 들어 있는 플라스틱 소스 통에 대해서는 "'오!감자'가 찍어 먹는 콘셉트의 스낵이라 플라스틱 용기를 대체할 수 있을지 조사해보겠다"고 말했다.
 
▲동원F&B의 '양반김 들기름 에코 패키지'


CJ제일제당도 '비비고 구운김'의 트레이 제거를 검토중이지만 당장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과자나 건면 같은 다른 제품과 달리 기름이 나오는 김의 원재료 특성상 트레이가 있어야 품질 유지가 가능하다"며 "식품의 안전성과 품질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야 하고 설비 자체를 바꿔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동원F&B는 플라스틱 트레이를 제거한 '양반김 들기름 에코 패키지'를 출시해 판매하고 있다.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얘기는 아니라는 것이다. 이번 패키지로 1봉당 4.7g의 플라스틱을 절감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제품 역시 플라스틱 트레이만 제거하고 다시 비닐로 재포장 돼 있어 '이중포장' 문제는 여전하다.

풀무원 관계자도 "김 제품관련 일부 제품에 트레이 제거 계획이 있다"면서 "빠르면 3개월 이내에도 가능할 것 같다"는 답변을 내놨다.

기업들의 움직임에 환경운동연합은 "아직도 플라스틱 트레이 문제를 회피하고 있는 기업들이 있다"며 "이들 기업에 변화와 책임을 요구하기 위해 '플라스틱 기습공격' 캠페인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