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700만달러 투자...미개발 재생에너지 '파력발전' 뜬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8 12:32:13
  • -
  • +
  • 인쇄
파도 에너지 총량 3TW...전세계 전력 수요보다 많아


미국 에너지부(DOE)가 수천만달러의 연방기금을 지원해 파력발전의 효율을 높이기로 결정하면서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탄소 저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DOE는 파력발전 상용화에 2700만달러(약 300억원)를 투자한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중인 '청정 에너지 경제'에 힘을 보태 일자리를 창출하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방침이다.

파력발전은 바다 물결의 운동에너지를 전력으로 변환하는 것으로, 햇빛이나 바람보다 안정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또 다른 종류의 재생에너지보다 탄소배출이 적다. 일례로 태양광발전의 경우 패널을 제조하는 과정에서 탄소를 배출한다. 이때 배출되는 탄소는 천연가스발전으로 인한 탄소배출량의 10분의 1가량이다. 반면 파력발전이 배출하는 탄소는 태양광발전의 6분의 1 수준이다.

미국은 책정된 예산을 크게 △파력변환장치 △송전설계 △해양환경조사 등에 투입할 예정이다. 또 오리건주 해안에 자리한 파력발전 실험시설 팩웨이브 사우스(PacWave South)에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곳은 파력발전 실험 허가를 받은 몇 안되는 개방수역 가운데 하나다. 이 시설은 2023년 가동될 예정이다.

오리건주의 수잔 보나미치 미 하원의원은 "바다는 지표면의 70%를 차지하고 있고, 해양에너지는 마지막 미개발 자원 중 하나"라며 "그런 점에서 파도를 100%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도록 하는 파력발전은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고 기대했다.

파력발전의 잠재성은 유럽에서 이미 인정받았다. 바다 전체 파력의 총량은 3TW로 전세계 연간 에너지 수요보다 많기 때문이다. 영국은 지난 3월 750만파운드(약 120억원)를 8개 파력발전 프로젝트에 투자했다. 오션에너지유럽(Ocean Energy Europe)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파력발전 규모가 200kW에 달했으며, 2025년에 이르면 파력, 조력, 풍력 등을 활용한 '연안 재생 에너지'(ORE) 발전 규모가 100MW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달 소셜벤처 인진이 KDB산업은행으로부터 4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인진의 파력발전소는 여타 파력발전과 달리 해저 송전이 불필요해 경제적이다. 인진은 베트남 안빈섬에 전력을 공급해 '탄소제로' 섬으로 만드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거나 탄소를 회수해 만든 플라스틱으로 설비제조를 계획하는 등 독보적인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