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꼬리' 돈으로 2050 탄소중립?...IEA의 경고 "각국 지출 늘려라"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14:18:01
  • -
  • +
  • 인쇄
IEA '지속가능한 경기회복 추적보고서' 공개


2023년 탄소배출량이 사상 최고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현재 청정에너지 개발에 편성된 각국의 예산으로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은 어불성설이라는 지적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20일(현지시간) 공개한 '지속가능한 경기회복 추적보고서'에 따르면 올 2분기 전세계 지속가능한 에너지 관련 투입예산은 3800억달러(약 437조원)로, 코로나19 피해복구를 위해 투입된 전체 예산의 2%에 불과했다.

IEA는 전세계 50여개국이 도입한 800여개 정책을 조사했다. 그 결과 2021~2023년 사이 지속가능한 에너지 분야에 3500억달러(약 403조원)가 투입될 예정이지만 이는 당초 IEA가 2050년 탄소중립을 이루기 위해 제시한 예산 목표치의 35%에 그쳤다.

이같은 추세라면 2023년 전세계 탄소배출량은 지난 5월 IEA가 제시했던 '탄소중립 2050' 목표치보다 3500만톤 늘어나면서 사상 최고를 기록할 전망이다. 문제는 2023년 정점을 찍는 것이 아니라, 매년 최고치는 경신되면서 탄소배출량이 점점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IEA가 지난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2020년 코로나19 발발과 함께 전세계 석탄화력발전이 4.6% 감소했다가 2021년 다시 5% 늘었다. 2022년에는 3% 늘어날 것으로 예측돼 석탄화력발전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치를 한참 웃돌 전망이다.

고소득국가와 저소득국가간 경제적 역량 차이도 탄소중립을 저해하는 요인이다. 주요 20개국(G20) 포함 고소득국가의 경우 IEA가 제시한 지속가능한 경제회복 비용 목표치의 60%를 달성한 반면 저소득국가는 20%에 불과했다. IEA는 앞으로 증가할 탄소배출의 9할이 개발도상국에서 발생할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각국 정부가 "지출을 늘리고 신속한 정책적 결단을 내려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정, 특히 환경보호를 위해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에 지원하는 조항을 이행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코로나19 이후 여러 나라가 보다 청정한 미래를 위한 재건을 강조했지만, 언급한대로 이행하는 나라가 별로 없다"며 "지금 당장이라도 실행에 옮겨야 2050년 탄소중립을 향한 정상궤도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