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국가안보와 직결된다"...美 정보기관의 섬뜩한 경고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1 15:55:35
  • -
  • +
  • 인쇄
美 국가정보위원회, 기후변화 보고서 첫 발간
기후변화 대응 취약국으로 북한 등 11곳 지목
▲美 국가정보위원회가 발간한 '기후변화에 대한 국가정보판단서'


기후변화와 국가안보의 연관성을 분석한 보고서가 처음으로 발간됐다.

30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국 국가정보위원회(NIC)는 기후변화가 세계 곳곳에 초래할 정치적 불안정이 국가간 갈등으로 번져 미국의 국익에 직접적인 위해를 끼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간했다.

NIC는 미국의 대표적인 국가전략 싱크탱크다. 중앙정보국(CIA), 연방수사국(FBI) 등 미국 내 18개 정보기관의 정보를 취합해 평가·분석하고 매년 '국가정보판단서'(NIE)를 발행한다. NIC는 미국의 당면 과제와 세계적 트렌드를 파악해 미래전략을 수립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 그런 NIC에서 기후위기를 주제로 보고서를 발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고서는 향후 에너지와 식량, 물, 보건 분야에서 위기를 맞이하고, 그 위기가 지정학적 분쟁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큰 11개 취약국을 지목했다. 취약국으로 선정된 국가는 아프가니스탄, 미얀마, 콜롬비아, 과테말라, 아이티, 온두라스, 인도, 이라크, 니카라과, 북한, 파키스탄 등이다. 보고서는 이들 국가에 기후변화 대응 능력을 구축하는 것이 미국의 이익에 대한 향후 위험을 경감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제언했다.

보고서는 취약국이 앞으로 맞이할 복수의 시나리오를 공개했다. 일례로 보고서는 북한에 대해 "취약한 사회기반시설과 자원관리가 만성적 식량부족을 악화시키며 홍수 및 가뭄 증가에 대응할 능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 계절적 이상기후의 증가로 가뭄 중 저수용량이 줄어들 수 있고 비가 많이 오는 계절에는 인프라가 손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기상이변으로 각국의 생물다양성이 감소하면서 식량과 의약제품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NIC는 특히 2030년 이후부터 각국의 정치적 불안정성이 지정학적인 변화를 가져오고,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보고서는 "기후관련 이민에 대응할 미국과 유럽의 전략 부재 속에서 중국과 러시아 등은 이민 관련 정치적 불안을 해결하려는 국가에 직접적 지원을 제공함으로써 영향력 획득을 추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는 보고서에 대해 "기후변화가 초래한 변화들이 미국의 전략적 이익을 재편하고 중국같은 라이벌에 새로운 기회를 주며 북한과 파키스탄 등 핵을 가진 나라들에서 불안정성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미 안보당국의 우려를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팬데믹 이후 '빈익빈 부익부' 더 심해졌다...세계 10대 부자들 자산 2배 '껑충'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세계 인구의 99%는 소득이 줄어든 반면, 세계 10대 부자들의 자산은 2배 이상 증가하면서 '빈익빈 부익부'가 극에 달했다.국제구

'조화 쓰레기 한해 14톤' 김해시, 공원묘역 '조화 반입금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인조식물은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를 양산할 뿐만 아니라 미세플라스틱을 방출한다. 특히 우리나

'넷제로 전도사' 최태원 SK 회장, 신입사원들에 '탄소감축' 당부

국내 재계에서 '넷제로 전도사'로 유명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들에게도 탄소 감축에 동참해달라고 부탁했다.14일 SK그룹에 따르

유리창으로 전기생산?...美스타트업, 태양광 유리패널 2024년 대량생산

전기를 생산하는 태양광 유리패널이 2~3년 내 미국에서 대중화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도심 빌딩숲이 태양광발전소로 탈바꿈하게 될 날도 머지않아 보

건조기가 뿜어내는 미세플라스틱...1대가 연간 120만개 방출

회전식 건조기 1대가 매년 120만개의 미세플라스틱 섬유를 대기중으로 방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케네스 렁 홍콩시립대학 화학과 교수가 이끄는

'해양 플라스틱' 막는 기발한 장비들...한번에 350kg 수거하는 로봇도 등장

강을 통해 바다로 흘러들어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한해 80만~270만톤에 달한다. 2017년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 바다로 흘러드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90%가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