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14만원 '라코스테 셔츠'...직구하면 2만5000원 싸다

이도열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3 14:29:40
  • -
  • +
  • 인쇄
소비자원, 브랜드의류 국내·해외 가격비교 조사
해외브랜드 라코스테, 폴로셔츠 최대 18% 저렴
▲라코스테 폴로셔츠


라코스테 등 해외 브랜드 의류의 직구 가격이 국내 가격보다 최대 18% 이상 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직구로 많이 구매하는 의류 중 4개 브랜드의 8개 제품의 가격을 비교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 모두 직구 가격이 저렴했다고 3일 밝혔다. 조사 대상 브랜드는 라코스테, 메종키츠네, 아미, 스톤아일랜드다.

조사대상 중 가격차 비율이 가장 큰 제품은 라코스테 '베이직 폴로'로 국내 구매가는 13만9000원인데 직구 가격은 11만3625원으로 2만5000원 이상(18.3%) 쌌다. 같은 브랜드의 '2버튼 레귤러핏 폴로셔츠'도 직구가 2만2000원(15.9%) 저렴했다.

스톤아일랜드, 아미, 메종키츠네 등 다른 브랜드도 직구가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52만원 수준인 스톤아일랜드 '울 니트'와 47만원이 넘는 아미 '크루넥 스웨터'는 직구 가격이 각각 4만원, 5만5000원 정도 낮았다. 국내에서 26만원 이상인 메종키츠네 '스웻셔츠'도 직구로 사면 3만5000원 이상 싸게 살 수 있다.

해당 직구가격은 현지배송료, 현지세금, 국제배송료, 관·부가세, 대행수수료 등을 포함한 가격이다. 환율은 조사기간 관세청 평균 고시환율(수입)인 1174.27원/달러, 1388.88원/유로를 적용했다.

다만 소비자원은 할인기간이나 배송방법, 면세한도 등을 고려하면 가격이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비자원측은 "직구할 때 관·부가세 등이 적용되면 오히려 가격이 비싸질 수도 있기 때문에 자세히 알아봐야 한다"며 "또 가격이 터무니없이 낮을 경우 제품의 하자나 가품일 가능성도 많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의류의 경우 기본 관세율 13%와 부가세 10%가 적용된다. EU국가는 자유무역협정(FTA) 적용으로 부가세만 적용되며, 의류 기준 미국 200달러, 유럽은 150달러까지만 면세된다. 만약 배송 대행을 할 경우 일반적으로 1만5000원에서 2만원 정도 추가 부담이 발생한다.

▲ 단위: 원 (한국소비자원 제공)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팬데믹 이후 '빈익빈 부익부' 더 심해졌다...세계 10대 부자들 자산 2배 '껑충'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세계 인구의 99%는 소득이 줄어든 반면, 세계 10대 부자들의 자산은 2배 이상 증가하면서 '빈익빈 부익부'가 극에 달했다.국제구

'조화 쓰레기 한해 14톤' 김해시, 공원묘역 '조화 반입금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인조식물은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를 양산할 뿐만 아니라 미세플라스틱을 방출한다. 특히 우리나

'넷제로 전도사' 최태원 SK 회장, 신입사원들에 '탄소감축' 당부

국내 재계에서 '넷제로 전도사'로 유명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들에게도 탄소 감축에 동참해달라고 부탁했다.14일 SK그룹에 따르

유리창으로 전기생산?...美스타트업, 태양광 유리패널 2024년 대량생산

전기를 생산하는 태양광 유리패널이 2~3년 내 미국에서 대중화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도심 빌딩숲이 태양광발전소로 탈바꿈하게 될 날도 머지않아 보

건조기가 뿜어내는 미세플라스틱...1대가 연간 120만개 방출

회전식 건조기 1대가 매년 120만개의 미세플라스틱 섬유를 대기중으로 방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케네스 렁 홍콩시립대학 화학과 교수가 이끄는

'해양 플라스틱' 막는 기발한 장비들...한번에 350kg 수거하는 로봇도 등장

강을 통해 바다로 흘러들어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한해 80만~270만톤에 달한다. 2017년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 바다로 흘러드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90%가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