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비유럽권 국가 최초로 '유레카' 정회원국 승격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3 11:56:42
  • -
  • +
  • 인쇄


우리나라가 비유럽권 국가로는 처음으로 세계 최대의 공동 연구개발(R&D) 플랫폼인 '유레카'(EUREKA) 정회원국(Full membership)이 됐다.

22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 에스토릴 컨벤션센터에서 우리나라와 캐나다가 비유럽권 국가 처음으로 정회원국 자격을 획득했다. 

우리나라는 2009년 유레카 준회원국으로 가입했고 2018년부터는 파트너국(Partner Country)으로 활동해왔다. 2009~2021년 13년동안 한국은 총 200개 과제를 지원했고 매년 '코리아 유레카데이’를 개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유레카 내에서 다양한 기술협력 활동이 있었다"며 "이를 기반으로 이번 승격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코리아 유라카데이는 유럽의 첨단기술을 보유한 기업, 연구소와공동연구를 희망하는 우리나라 기업에 기술협력 동반자를 연결해주는 자리다. 그간 총 5151명(국내 2167명, 해외 2984명)이 참가해 총 3075건의 기술파트너 연결이 성사됐고 올해는 한국과 유럽 각국에서 모인 기업, 연구소, 대학 관계자 56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유레카 정회원국 승격을 통해 한국은 유레카 내 정책 결정에서 의결권 확보와 신규 프로그램 승인권한을 가지게 됐다. 공급망 선점 경쟁, 탄소중립과 디지털 전환 등 글로벌 당면과제에 기술협력을 주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총회에 참석한 산자부 황수성 산업혁신성장실장은 "한국과 유럽연합(EU)은 1963년 수교 이래 협력의 중심에는 '기술'이 있었다"며 "한국의 유레카 정회원국 승격을 계기로 한국과 유럽이 기술협력을 통해 첨단기술과 공급망 연대의 핵심 파트너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