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없는 집 태반인데...40도 폭염에 英정부 "매일 머리 감지마"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7-29 17:51:13
  • -
  • +
  • 인쇄
46년만에 가뭄에 물사용량 줄이기 당부
WWA "英 폭염발생 확률 10배 더 높아져"
▲땡볕을 피하기 위해 썬캡을 쓰고 걷는 영국 시민 (사진=연합뉴스)


여름철도 30°C를 넘지 않는 서늘한 기온 탓에 에어컨이 없는 가구가 태반인 영국이 40°C 가 넘는 폭염이 연일 이어지자, 물과 에너지 부족에 허덕이고 있다. 폭염으로 인한 가뭄이 심각해지자 영국 정부는 국민들에게 "매일 머리를 감지말라"고 당부할 정도다. 다국적 기후연구단체인 WWA(World Weather Attribution)는 앞으로 영국에서 폭염이 발생할 확률이 산업화 이전보다 10배 높다는 연구결과도 2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영국은 현재 46년만에 가뭄을 겪고 있다. 원래 비가 많이 내리기로 유명한 나라에서 올 7월 강수량이 평년대비 20% 수준에 그치고 있는 것이다. 심지어 영국 일부지역에서는 강수량이 평년의 4%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을 정도로 가뭄이 극심하다. 영국 왕립기상학회장인 리즈 벤틀리(Liz Bentley)는 BBC에 "향후 몇 주간 건조한 날씨가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하천과 강, 저수지 수위가 굉장히 낮아진 상태로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농작물이 한창 성장해야 할 시기에 가뭄으로 바싹 말라가고 있으니 농민들도 난리가 났다. 영국 농업단체와 환경전문가, 정부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영국 환경청 산하 가뭄대응 전담기구인 NDG(National Drought Group)는 당초 계획보다 3일 앞당겨 회의를 소집했고, 영국 정부는 물사용량을 줄이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물사용을 줄이기 위한 지침도 구체적이다. 호스를 사용해 정원에 물을 주지 말 것, 욕조에 물을 받아서 목욕하는 대신에 간단히 샤워만 할 것, 머리는 매일 감는 것을 자제할 것 등이다. 

이번 가뭄의 원인은 폭염으로 지목되고 있다. 영국에서 폭염이 시작된 시기는 이달 19일부터다. 40.3°C까지 기온이 오르면서 아스팔트와 철로가 녹아내렸고 활주로도 뒤틀렸다. 이로 인해 영국 런던 루턴 공항 항공기 운항도 잠시 중단됐다. 온열환자수도 급증했다. 런던의 구조 당국은 온열질환 응급신고가 1주일전보다 10배로 증가했다고 했다. 화재신고도 7배 늘어나 하루평균 2600통에 달하고 있다.

이처럼 영국은 폭염과 가뭄으로 수력과 원자력 발전량이 줄어들었고, 대신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석탄과 가스 등 화석연료발전이 높아졌다. 하지만 폭염에 에너지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이마저도 수급이 딸리는 상황이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에 폭염까지 겹치면서 영국 가정의 에너지 지출액은 올 연말에 평균 3850파운드(약 609만4242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연초대비 3배 상승하는 것이다.

심지어 러시아는 유럽으로 수출하는 천연가스를 줄여 영국의 에너지 가격이 더욱 오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러시아는 지난 27일 독일로 연결되는 노르트 스트림-1의 하루 가스운송량을 현재의 2분의 1 수준인 하루 3300만㎥까지 줄였다. 이는 러시아가 천연가스 공급을 열흘간 끊었다가 40%만 재개한지 나흘만에 다시 20%로 줄인 것이다.

문제는 앞으로 지구온난화로 인한 폭염이 영국에서 더 거세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WWA는 영국에서 폭염이 더 자주 발생할 뿐만 아니라 강도도 더욱 세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WWA 프리데리케 오토 연구원은 "향후 수십년간 온실가스 배출이 더 늘어날 경우 살인적인 더위 발생 빈도도 더 잦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후변화로 폭염이 올 때마다 갈수록 더 그 정도가 심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