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5%를 15%로 '뻥튀기'...함량 속인 이유식업체 '덜미'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9-14 18:02:30
  • -
  • +
  • 인쇄
▲내담에프앤비의 '비타민채한우아기밥'과 '아보카도새우진밥' (사진=식약처)

한우 5% 함유된 이유식을 15% 함유됐다고 속여 팔다가 당국에 덜미가 잡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영‧유아용 이유식의 원재료 함량을 실제와 다르게 표시‧판매한 식품제조‧가공업체 내담에프앤비를 적발해 관할관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고 14일 밝혔다.

식약처는 해당 업체가 원재료 함량을 거짓 표시한 제품을 판매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불시 점검을 실시한 결과 △원재료 함량 거짓표시 △품목제조보고 변경 미보고 등 식품위생법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밝혀졌다.

식품제조‧가공업체는 식품 제조 시 관할 지자체에 품목제조보고한 대로 원재료와 함량을 배합해 제품을 생산하고 실제 사용한 원재료의 함량을 제품에 표시해야 한다. 또 원재료와 그 함량 등을 변경할 시 보고 및 표시 내용도 바꿔야 한다.

그러나 내담에프앤비는 2021년 1월경부터 2023년 7월경까지 제조‧판매한 총 149개 품목에서 품목제조보고 및 표시한 내용과 다르게 원료를 배합해 생산,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된 대상 제품 중 영·유아용 이유식 '비타민채한우아기밥'은 품목제조보고 및 제품 표시 사항에 한우 15.7%, 비타민채 8.7%로 표기돼있었지만 실제 함량은 한우 5.6%, 비타민채 6.8%에 불과했다.

'아보카도새우진밥'은 품목제조보고와 제품 표시에 아보카도 9.5%, 새우 10.8%가 들어갔다고 나와 있었지만, 실제 제품에는 아보카도 5.8%, 새우(새우살) 5.8%가 들어가있었다.

적발된 제품은 내담에프앤비 자사몰과 인터넷 쇼핑몰 등 27곳에서 1729톤, 248억원 어치를 판매됐다. 이는 약 1000만개에 달하는 수량이다.

식약처는 적발된 제품의 위반사항에 대해 모두 시정하도록 조치했다.
 
식약처는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을 목격할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하기를 당부하며 이유식 제조업체 전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는 등 관리를 강화해 국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물바다로 변한 사막...1년치 비 한꺼번에 쏟아진 두바이

사막 도시 두바이에 한나절만에 1년치 비가 쏟아지면서 '물바다'가 됐다.16일(현지시간) 중동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12시간동안 1년치 강수량인 100

'행동주의 펀드' 경영참여 시도?...'이사선임' 주주제안 적극 활용

행동주의 펀드들이 기업들의 정기주총에서 '이사선임' 안건을 적극 활용해 경영참여를 시도하려는 움직임이 뚜렷해지고 있다. 이를 의식한듯 기업들

갤럭시S24에 쓰인 '재활용 플라스틱' 올해만 100톤

삼성전자의 갤럭시S24 시리즈에 들어가는 재활용 플라스틱이 올해만 100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삼성전자는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이같은 예상

사외이사 평균연봉 '8000만원'...ESG등급 높을수록 연봉 높아

ESG등급이 높은 상장기업일수록 사외이사들의 연봉이 고액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100대 기업 사외이사의 평균 연봉은 처음으로 8000만원을 넘어선 가

韓 철강 탈탄소 성적 '낙제점'..."녹색철강 규정도 없다"

한국의 철강 탈탄소 정책이 주요 철강생산국 11개국 가운데 중국과 나란히 8위로 낙제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17일 기후솔루션이 국제기후싱크탱

화학물질 배출량 6.4% 감소...그러나 발암성물질은 2.4% 증가

지난 2022년 국내 화학물질 배출량은 6만여톤(t)으로, 전년에 비해 6.4% 감소했지만 발암성 물질 배출량은 오히려 늘었다.환경부는 2022년도 화학물질 배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