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대응 격차도 벌어지나...공급망 기후평가 TSMC 'C' 삼성전자 'D+'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11-21 11:38:40
  • -
  • +
  • 인쇄
SK하이닉스와 LG·삼성디스플레이는 개선
RE100도 삼성은 2050년 TSMC는 2040년
▲2021~2022년 전자산업 공급망 기업별 기후위기 대응 점수 변화 (자료=그린피스)


동아시아 반도체 기업의 공급망 기후위기 대응평가에서 대만의 TSMC는 1년 사이에 성과가 개선된 모습을 보인 반면 삼성전자는 변화가 없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동아시아 주요 전자제품 공급업체 11곳을 대상으로 평가해 21일 발표한 '2023 공급망의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반도체 부문에서 2021~2022년 SK하이닉스는 'D→C', TSMC는 'C-→C'로 성과가 개선됐지만 삼성전자는 'D+'에 머물러 경쟁사와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

이번 평가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최종 조립 부문 주요 11개 공급업체의 전년 대비 기후대응 진전 사항을 △기후위기 대응 목표 수립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 증감 및 조달 방식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및 온실가스 배출량 △정책 옹호 활동 등의 항목을 기준으로 진행됐다.

지난 10여년간 구글 등 주요 소비자 전자브랜드가 자체 전력사용량에서는 RE100을 속속 달성하고 있다. 하지만 전자업계 탄소배출량의 70%는 공급망에서 발생한다는 점에서 공급망 기후위기 대응은 매우 중요하게 평가되고 있다. 현재 추세대로 간다면 전자업계 공급망 배출량은 2030년에 포르투갈 전체 탄소배출량의 2배인 8600만톤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 전력소비량은 호주 연간 전력소비량에 가까운 237테라와트시(TWh)로 늘어나게 된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에 따르면 파리기후변화협정의 1.5℃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모든 부문에서 탄소배출량을 2030년까지 현재 수준의 절반 이상으로 줄여야 한다. 그럼에도 조사대상 가운데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절반 이상으로 줄이겠다고 약속한 업체는 한곳도 없었다.

또 이 11개 업체의 2022년 재생에너지 비율 중간값은 20%에 불과했다. 중간값인 20%는 전년의 10%에 비해 2배 늘어난 상황이지만, 여전히 기업들은 대부분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와 같은 재생에너지 전환에 효과가 작은 조달 방식에 의존하는 한계를 보였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중국의 입신정밀과 인텔의 아시아 사업장은 'C+'로 가장 높은 성적을 받았다. 애플 및 마이크로소프트(MS)의 주요 공급업체인 입신정밀은 2022년 전력구매계약(PPA)을 통해 재생에너지 70%를 확보하면서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또 입신정밀은 2025년까지 사용전력의 50%를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반도체 제조사인 인텔은 203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 전력을 조달하겠다고 약속한 유일한 기업이다. 인텔의 2022년 재생에너지 전력 비율은 93%에 달했다.

그 다음으로 높은 성적인 'C'를 받은 곳은 대만의 반도체 기업 TSMC다. TSMC는 2030년까지 전력의 6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고, 기존보다 10년을 당겨 2040년에 재생에너지 100%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최근 발표했다. 또 2022년도에는 전체 재생에너지 전력 소비 중 재생에너지 확대에 효과가 큰 조달 방식을 44.1% 적용했다.

반면 삼성전자는 2년째 'D+'를 기록했다. 조사대상 반도체 기업 가운데 가장 낮다. 삼성전자는 2021년 대비 2022년 재생에너지 전력 비율이 11%포인트(p) 늘긴 했지만, 전력 사용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한국 내 재생에너지 100% 전환 일정이 2050년으로 매우 늦고, 재생에너지 전력 조달 방식 역시 효과가 작은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나 녹색프리미엄 제도에 99% 가까이 의존하고 있었다. 게다가 2030년 배출량 감축 목표가 없을 뿐만 아니라, 2020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은 늘어 낮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비해 SK하이닉스는 'C'를,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는 'C-'를 기록해 지난해 대비 모두 한두 단계 이상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SK하이닉스는 2022년 재생에너지 전력 비율이 전년에 비해 25.6%p 상승해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LG디스플레이는 온실가스를 2030년까지 53% 감축할 것을 약속했으며, 2022년 배출량을 2020년 대비 15.6% 감축하는 성과를 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배출량을 24.7% 감축했으며, 재생에너지 전력비율이 16%p 증가해 SK하이닉스 다음으로 높은 진전을 보였다.

양연호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현재 삼성전자의 재생에너지 전력사용량은 TSMC보다 많지만, 상황이 역전되는 것은 시간문제이고, TSMC는 재생에너지 사용 목표를 2030년까지 60%로 늘리고 RE100 달성도 2040년으로 10년 앞당기겠다고 선언했다"며 "하지만 삼성전자는 여전히 중간 로드맵도 없이 2050년 RE100 목표에 머무르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기후대응 정보를 공개하도록 하는 기후공시가 코앞에 다가온 만큼, 삼성전자가 진전된 리더십을 보이지 않는다면 투자자들로부터 외면받는 상황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동국생명과학, ESG 환경경영시스템 구축..."지속가능경영 실현한다"

동국생명과학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ESG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동국생명과학은 배송 효율을 높이고 파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포장 사이즈를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