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말라리아 환자 1년새 500만명 급증..."원인은 기후위기"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12-01 16:10:56
  • -
  • +
  • 인쇄
이상기후로 온도·습도·강우량 변해 감염병 창궐
홍수난 파키스탄 5배...韓 12년만에 700명 돌파


국제사회의 말라리아 퇴치 노력에도 기후위기 영향으로 감염자 수가 계속 급증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말라리아 발병 건수가 2억4900만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보다 1만6000건, 직전년도인 2021년보다 500만건 늘었다.

말라리아는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모기에게 물려 발생하는 급성열병으로, 매년 감염자의 50만명가량이 사망한다. 후천성면역결핍증(에이즈), 결핵과 더불어 국제사회가 가장 먼저 박멸하고자 하는 3대 질병 가운데 하나인 말라리아는 살충제와 치료제가 널리 보급되면서 2015년 이후 발병건수가 크게 줄었다.

하지만 2022년 말라리아 발병 건수는 국제사회가 세운 2025년 목표치에 크게 미달했다. 2025년까지 WHO는 전세계 인구 1000명당 26.2건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2022년 발병 건수를 대입하면 1000명당 58.4건으로 55% 부족한 수준이다. 이같은 추세면 2023년 말라리아 발병 건수는 로드맵 상의 목표치보다 89%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보고서는 이에 대한 원인으로 '기후위기'를 지목했다. 이상기후로 온도와 습도, 강우량 등의 조건이 급변하면서 감염병이 창궐하기 더 좋은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는 것이다.

일례로 지난해 기록적 홍수로 국토의 3분의 1이 잠긴 파키스탄에서는 말라리아 발병 건수가 260만건으로 전년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에티오피아, 나이지리아, 파푸아뉴기니, 우간다 등에서도 국가에서도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변화하는 기후는 대응이 취약한 지역일수록 말라리아 퇴치 진전을 막으며 상당한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며 "지구온난화의 속도를 늦춰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긴급한 조처와 함께 지속가능하면서도 탄력적인 대응이 그 어느때보다도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일 질병관리청 감염병 포털에 따르면 올들어 발생한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739명이다. 국내에서 말라리아 환자가 700명을 넘어선 것은 2011년 826명 이후 처음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