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8] 韓 '무탄소 이니셔티브' 동참 호소..."개도국 기후대응 돕겠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12-04 09:55:05
  • -
  • +
  • 인쇄
▲조홍식 기후환경대사가 2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COP28에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기후변화 취약국가의 위기 대응을 돕는 '녹색 사다리'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약속하며, 국제사회에 한국이 주도하는 무탄소에너지(CFE) 이니셔티브 동참을 요청했다.

2일(현지시간) 외교부에 따르면 조홍식 기후환경대사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정상회의에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참석해 이같은 내용으로 연설했다.

조 특사는 "한국은 경제발전 경험을 바탕으로 기후격차 해소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자 한다"며 2025년까지 녹색공적개발원조(그린ODA)를 획기적으로 늘리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공언을 재확인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9월 미국 뉴욕 유엔총회에서 기후위기 취약국들이 탄소 배출을 줄이면서 청정에너지 전환을 가속할 수 있도록 녹색기후기금(GCF)에 3억달러를 추가 공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재생에너지뿐만 아니라 원자력과 수소 등 무탄소 청정에너지원을 포괄적으로 활용하자는 CFA 이니셔티브가 현실적인 탄소중립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조 특사는 강조했다.

조 특사는 국제사회가 신속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파리협정의 1.5℃ 목표 달성은 영원히 불가능하다는 경고를 상기하며 "한국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과 단결을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