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생수병 무게 줄인다...플라스틱 배출량 年 7.8% 감축 기대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1 18:11:39
  • -
  • +
  • 인쇄
▲ET캡 설명 이미지. 롯데칠성음료는 병구 높이를 18.5mm에서 12.8mm로 낮추고 ET캡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사진=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가 '아이시스' 및 PB제품을 포함한 먹는샘물 전제품의 무게를 줄인다. 이를 통해 생수제품 플라스틱 배출량을 연간 7.8% 감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병구 높이를 18.5mm에서 12.8mm로 낮춰 페트병 500ml 기준 프리폼 중량을 13.1g에서 11.6g로 줄이고 ET캡(Extra Tall Cap)을 적용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경량화를 진행하면 용량별 용기 중량이 최대 12% 가벼워질 전망이다.

'아이시스'는 출시 이후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페트병 경량화를 위해 노력해왔다고 롯데칠성음료는 강조했다. '아이시스' 500ml의 경우 출시 당시 용기 무게가 22g였지만 현재는 13.1g으로 약 40.5% 가벼워졌다. 이번에 다시 한번 경량화되면 출시 대비 47.3% 가벼워진다.

2017년 롯데칠성음료는 플라스틱 배출량 감축을 위해 '아이시스' 제품의 병 입구와 뚜껑의 높이를 낮췄으나 뚜껑 개봉이 어렵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후 수년간 연구 및 테스트를 진행한 끝에 용기 병구 높이를 낮춰 플라스틱 배출량을 감축하는 동시에 병뚜껑 높이를 유지해 제품 개봉을 편리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제품 몸통에서 줄일 수 있는 플라스틱 양이 한정돼 다른 부분에서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고안했다"며 "당사가 운영하고 있는 브랜드 외 PB상품까지 적용해 플라스틱 배출 절감효과를 더 높였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의 먹는샘물 브랜드 '아이시스'는 2020년 국내 최초 무라벨 제품 출시에 이어, 2021년 rPET 기술 및 품질 검증 상용화도 진행한 바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