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관리의무 불이행 이사 재선임 반대"...올해 정기주총 관전포인트는?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5 13:10:00
  • -
  • +
  • 인쇄


이사 재선임에 있어 온실가스 감축의무가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강조되는 등 올해 정기 주주총회는 '행동주의' 성숙도를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국내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는 5일 발간한 '2024년 정기주총 프리뷰 보고서'를 통해 △의결권 가이드라인 변화 △행동주의 펀드들의 주주활동 △소유분산기업의 이사 선임 △일반주주 권익보호를 위한 움직임 등 4가지 관전포인트를 제시했다.

먼저 '의결권 가이드라인 변화'는 지난해 10월 발표된 금융감독원과 금융투자협회의 의결권행사 가이드라인 개정안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탄소중립기본법을 근거로 온실가스배출관리업체 대상 법령에 따른 의무 불이행 책임이 있는 이사의 재선임안에 반대하도록 하는 등 ESG요소가 추가됐다. 이에 따라 향후 이사 재선임 후보에 대한 의견 권고에 있어 기업의 ESG 리스크 관리가 점차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행동주의 펀드들의 주주활동'의 경우 기업이 행동주의 펀드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주주와의 소통이 점진적으로 활발해졌고, 결국 스스로 지배구조 취약점을 개선하거나 적극적 ESG경영을 통한 기업가치 제고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일례로 주주제안이 가결된 대표적 성공사례로는 지난해 남양유업에 대한 차파트너스자산운용의 '3%룰'을 통한 감사 선임이 있다. 이밖에도 얼라인파트너스 7개 은행지주 대상 주주서한, VIP자산운용의 삼양패키징 대상 주주환원책 요구, 글로벌 행동주의 펀드들의 삼성물산 대상 주주활동 등에는 모두 자사주 매입 및 소각을 통한 주주환원 확대 요구사항이 포함됐다.

'소유분산기업의 이사 선임'은 이번 정기주총을 통해 새로운 대표이사 후보를 선임해야 하는 KT&G와 포스코홀딩스의 차기 대표이사 선임 안건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해 KT의 경영공백 사태를 계기로 소유분산기업에 대한 주주들의 주주권 행사 방향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KT&G와 포스코홀딩스 모두 현직 대표이사가 연임의사를 밝힌 경우 다른 후보자에 우선해 심사할 수 있는 '연임 우선 심사 제도'를 폐지했고, 백복인 KT&G 대표와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대표 모두 연임 포기 의사를 밝힌 상태로 새로운 대표이사 체제 전환이 예정돼 있다.

'일반주주 권익보호'는 제도적 측면에서는 완전 전자주주총회 제도화, 주식매수청구권 제도 확대 등 현정부의 일반주주 권익 보호를 위한 상법 개정안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다. 다만 완전 전자주주총회의 도입의 경우 주주총회 참석률을 높일 수 있고 주주의 의결권 행사가 쉬워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지만, 온라인 상의 주주의 질문을 기업이 무시하거나 선별하여 답변하는 등, 기업들이 주주와의 소통을 회피하는 수단으로 활용될 우려도 있어 추가적 제도 보완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는 "올해 주주총회는 무엇보다 행동주의 펀드의 활발한 활동이 예상된다"며 "이것이 개별 기업 단위의 단기적 주주가치 제고에 그치지 않고 더 나아가 국내 자본시장이 보다 역동적이며 건전하게 성숙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의결권 자문사로서 서스틴베스트는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