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까지 전기사용량 2배 증가..."정부의 일관된 전력정책 절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5 14:12:37
  • -
  • +
  • 인쇄


탄소중립·디지털 전환 이행으로 기업 전기사용량이 2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기업들이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일관된 전력정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5일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제조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기업의 탄소중립 대응 및 전력수요' 조사결과, 2050년까지 기업별 탄소중립 이행기간 중 전력사용량은 연평균 5.9%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 2.2%를 2배 뛰어넘는 것이다. 화석연료에 의존하던 공장이나 난방설비를 전기로 바꾸게 되면 그만큼 전력사용량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는 전기화를 탄소중립의 핵심수단으로 보고 있고, 국제에너지구(IEA)도 탄소중립을 가정했을 때 2050년 전세계 전기수요가 2022년보다 2.5배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밖에도 인공지능(AI)‧반도체‧정보통신기술(ICT) 등 디지털사회로의 전환으로 전기수요는 더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유럽연합(EU)에서 지난해 10월부터 시범운영하는 탄소국경조정제도(CBAM)와 글로벌 ESG정보공시 확대 등 글로벌 탄소규제도 전기사용량을 늘리는데 한몫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기업의 92%는 "이같은 기후규제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거나 받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기업들은 탄소중립 이행에 가장 중요한 수단으로 '에너지(전기)의 탈탄소화'(40.3%)로 꼽았고, '공정 효율화'(23.7%)를 그 다음으로 꼽았다. 탄소중립 이행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은 '비용상승 부담'(68.5%), '전문인력 부족'(40.5%)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실제로 기업의 66.7%는 발전원 선택시 첫번째 고려요인을 '가격'이라고 지목했다. 그 다음으로 '안정적 공급'(21.3%), '친환경'(7.3%), '사용안전성'(4.7%) 순이었다. 이 4가지 고려요인을 10점 척도로 1순위 10점, 2순위 7.5점, 3순위 5점, 4순위 2.5점으로 계산해 백분위로 환산한 종합평가에서도 '가격'은 총 87점, '안정적 공급'이 68점, '사용안전성'은 50점, '친환경'은 46점으로 나왔다.

이상준 서울과학기술대 에너지정책학과 교수는 "가격과 안정적 공급 측면에서 강점이 있는 발전원은 원전이고, 친환경·사용안전성 면에서는 재생에너지가 강점을 가진다고 본다"면서 "제품원가와 생산에 영향을 미치는 가격경쟁력과 전력품질을 우선고려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드러낸다"고 말했다.

기업들은 탄소중립 대비를 위한 전력 정책으로 '중장기 국가에너지정책의 일관성 유지'(31.7%), '관련 지원정책 확대'(31.3%), '전력 가격의 적정성 유지'(29.0%), '전력시장 구조·요금체계 개선'(13.3%)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고품질의 충분한 전력공급은 산업경쟁력을 좌우하는 중요 요소가 될 것"이라며 "최근 반도체 클러스터, 데이터센터 등 첨단산업에 투자 중인 기업이 전력을 적기에 받을 수 있도록 탄소를 발생시키지 않으면서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중점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