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LG U+ '2~3만원대' 5G요금제 내놨다...내게 맞는 요금제는?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3-27 13:09:35
  • -
  • +
  • 인쇄
SKT 업계최초 2만원대 5G 온라인 요금제
LG U+ 생애주기별 맞춤형 요금제 총 15종
▲5G 요금제 신규 출시 및 개편 (자료=SK텔레콤)

SK텔레콤·LG유플러스가 오는 28일부터 2~3만원대 5세대(5G) 요금제를 내놓는다.

27일 SKT와 LG U+는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하고 가계통신비 절감 차원에서 기존에 없던 2~3만원대 요금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SKT는 업계 최초로 2만원대 온라인 전용 '다이렉트 요금제'도 내놓는다. '다이렉트 5G 27'(월 2만7000원, 6GB)과 '다이렉트 5G 31'(월 3만1000원, 8GB) 등 온라인 전용 요금제 2종을 출시한다. '다이렉트 5G 27'은 '컴팩트' 요금제와 동일한 혜택을 제공하면서 월 요금은 30% 저렴하다.

SKT는 또 종전에 가장 저렴한 5G 요금제 '베이직'(월 4만9000원)보다 1만원 싼 '컴팩트' 5G 요금제도 선보인다. 월 3만9000원에 6GB를 제공하는 '컴팩트' 요금제는 6GB를 모두 소진한 이후에도 최대 400kbps 속도로 데이터를 계속 이용할 수 있다. 월 4만5000원에 8GB를 제공하는 '컴팩트플러스' 요금제도 함께 선보인다.

기존 중저가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도 확대한다. '베이직' 데이터 제공량을 8GB에서 11GB로, '슬림'(월 5만5000원) 요금제의 제공량을 11GB에서 15GB로 늘린다. '컴팩트', '컴팩트플러스', '베이직', '슬림'은 모두 월 3000원에 각각 1~4GB의 추가 데이터를 1회에 한해 충전할 수 있다. 

34세 이하 청년이 이용할 수 있는 '0청년 37'(월 3만7000원, 6GB) 요금제도 출시한다. 34세 이하 고객들은 '컴팩트' 요금제와 동일한 혜택을 2000원 저렴하게 누릴 수 있다. 기존 0청년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도 확대한다. 4월 1일부터 별도의 신청없이 '0청년 43'(월 4만3000원)은 6GB에서 8GB로, '0청년 49'(월 4만9000원)는 12GB에서 15GB로 데이터 제공량이 확대 적용된다. 0청년 요금제에도 월 3000원으로 1~4GB의 추가 데이터를 1회 이용할 수 있는 충전 서비스가 제공된다.

아울러 OTT 사용 고객이 늘고 있는 사회적 트렌드를 반영해 '웨이브(Wavve) 앤 데이터'(월 9900원) 부가 서비스를 2000원 할인하고, 데이터 무제한과 우주패스 구독 혜택을 더한 '5GX 프리미엄'(월 10만 9천원) 요금제를 통해 월 1만4900원 상당의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 할인을 제공한다.

▲LG U+ 국민 생애주기 맞춤 요금제 (자료=LG유플러스)


LG U+는 기존 4만원대 요금제인 '5G 슬림+' 보다 1만원 낮춘 '5G 미니'를 내놓는다. 월 요금 3만7000원인 '5G 미니'는 데이터 5GB가 기본 제공되고, 소진시 최대 400kbps로 계속 이용할 수 있다. 또 기존 '5G 슬림+'의 데이터 기본 제공량을 6GB에서 9GB로, '5G 라이트+'(월 5만5000원)의 데이터 기본 제공량도 12GB에서 14GB로 확대한다.

기존 5G 저가요금제 고객에게도 실질적인 혜택을 확대하기 위해 LG U+는 오는 4월 1일부터 기존 4만원대 요금제인 '5G 슬림+'(월 4만7000원)의 데이터 기본 제공량을 9GB로 확대한다. 또 기존 5만원대 요금제인 '5G 라이트+'(월 5만5000원)의 데이터 기본 제공량도 12GB에서 14GB로 함께 확대한다.

이와 함께 5만원대 요금구간에서 고객의 선택권을 늘리기 위해 '5G 베이직+'를 출시한다. '5G 베이직+'는 월 5만9000원에 24GB의 데이터가 기본 제공되며, 소진 시 최대 1Mbps로 계속 이용할 수 있다. 이로써 LG U+의 5G 요금제는 월 3만7000원에서 13만원까지 총 15종으로 늘어났으며, 고객이 데이터 사용량에 따라 알맞은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

고객이 더 저렴하게 5G를 이용할 수 있도록 월 4만2000원에 데이터 24GB(소진 시 최대 1Mbps로 계속 이용)를 제공하는 '5G 다이렉트 42'와, 월 3만원에 데이터 5GB(소진 시 최대 400kbps로 계속 이용)를 제공하는 '5G 다이렉트 30'도 함께 출시했다.

저출산, 육아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만 24개월 미만 육아가구를 대상으로 제공하는 데이터 5GB 쿠폰을 오는 4월 1일부터 10GB로 2배 늘리고, 대상 연령도 생후 36개월과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한 첫 해로 확대해 총 4년간 제공한다. 청년고객을 위한 데이터 제공 혜택도 확대했다. '유쓰 5G 요금제'의 가입연령을 기존 19~29세에서 19~34세로 변경한다. 또 기존 '유쓰 5G 라이트+'(월 5만5000원), '유쓰 5G 슬림+'(월 4만7000원)의 데이터 제공량이 종전 대비 최대 53% 추가돼 각각 26GB, 15GB가 제공되며, 월 4만2000원에 데이터 36GB, 3만원에 데이터 10GB를 제공하는 '유쓰 다이렉트' 요금제도 새롭게 출시한다.

LG유플러스는 OTT 구독요금이 상승하는 '스트림플레이션'에 대한 고객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자사 구독플랫폼 '유독'을 통해 5G 요금제 전 구간에 디즈니플러스(월 9900원 상품)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기존 OTT 할인 혜택이 5G 특정요금제에 국한돼 있었으나, 이번에는 5G 전 구간대에 최대 8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하도록 확대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당장 코앞에 닥친 국제환경규제..."대-중소기업 상생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재활용 기저귀' 일본에서 판매...'세계 최초'

재활용 기저귀 제품이 세계 최초로 일본에서 출시됐다.최근 마이니치신문은 일본의 위생용품 기업 유니참이 20일부터 규슈의 쇼핑센터와 자사의 온라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