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충전해 2803㎞ 주행...괴물급 무탄소 '수소열차' 등장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4-01 10:43:05
  • -
  • +
  • 인쇄
▲슈타들러의 수소열차 '플러트(FLIRT) H2' 모델 (사진=슈타들러)


내연기관도 전기공급선도 없이 오직 수소연료로 서울과 부산 거리의 약 7배에 달하는 장거리를 한번의 충전으로 주행하는 '수소열차'가 등장했다.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스위스 열차 제작기업 슈타들러는 수소열차 '플러트(FLIRT)H2' 모델이 기네스북에 등재됐다고 밝혔다. 이 수소열차는 한번 충전으로 무려 2803㎞ 운행기록을 세웠기 때문이다.

'플러트H2'가 수소를 완충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고작 30분.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진행한 이번 시범운행에서 플러트H2는 30분 충전으로 꼬박 이틀간(46시간) 기관사를 교체해가면서 밤낮없이 2803㎞ 달렸던 것이다. 수소를 동력으로 주행하는 열차의 종전 기네스북 최고 기록은 224㎞였다. '플러트H2' 주행거리는 이보다 10배가 넘는다.

총 108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플러트H2'의 최대 시속은 130㎞/h로 일반 디젤 열차와 비교했을 때 주행거리 뿐만 아니라 속도 면에서도 뒤지지 않는다. 다만 이번 시범운행이 진행된 시험용 철길은 경사없이 곧게 뻗어있고, 역에서 정차하는 일 없이 시속 60㎞의 최적화된 운행이었기 때문에 실제 운행에서의 효율은 시험운행보다 떨어질 수 있다.

그럼에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버나디노 카운티 교통국(SBCTA)은 연내 '플러트H2' 모델을 도입해 운행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0'이기 때문이다. 슈타들러는 이미 유럽에서 15건의 수주 실적을 올렸다.

슈타들러 미국지부 최고경영자(CEO) 마틴 리터는 "슈타들러는 지속적으로 미래 철도를 위한 대안 기술을 개발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수소를 동력원으로 사용함으로써 주도적으로 환경보호에 기여하고, 온실가스 배출 없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설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전력거래소 비상임 3명 고발당했다..."이해충돌방지법 위반"

전력거래소가 선임한 비상임이사 3명이 이해충돌방지법 위반으로 고발당했다.25일 기후솔루션과 18개 태양광협동조합,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회, 전

당장 코앞에 닥친 국제환경규제..."대-중소기업 상생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