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공적금융 화석연료 투자규모 세계 2위..."재생E 늘리는 日과 정반대"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4-03 10:46:31
  • -
  • +
  • 인쇄
3년간 투자액 40조5000억원
청정E 투자는 '13분의 1' 수준


우리나라 공적금융의 화석연료 투자규모가 세계 2위를 차지했다. 1위였던 캐나다가 신규 화석연료 투자종식을 선언했기 때문에 한국이 나랏돈을 화석연료에 퍼붓는 '1위 국가'라는 불명예를 떠안을 전망이다.

미국 기후환경단체 오일체인인터내셔널(OCI, Oil Change International)이 3일 공개한 화석연료 투자규모 상위 5개국의 2020~2022년 공적금융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우리나라가 공적금융을 통해 화석연료 산업을 지원한 금액은 연평균 100억달러(약 13조5000억원)에 달했다.

우리나라보다 공적금융을 화석연료 산업에 더 많이 투자해 세계 1위를 차지한 나라는 캐나다다. 캐나다는 연평균 110억달러(약 14조8500억원)를 투자했다. 하지만 캐나다는 지난 2022년말 '청정에너지 전환 파트너십'(CETP, Clean Energy Transition Partnership) 이행계획을 발표하면서 해외 화석연료 공적금융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2020~2022년 G20 중 상위 5개 국가의 글로벌 화석연료 사업에 대한 연평균 공적금융 투자액과 청정에너지 투자액 (자료=기후솔루션)


지난해 OCI 집계에서 1위를 차지했던 일본은 이번 집계에서 화석연료 투자규모가 연평균 70억달러(약 9조5000억원)로 줄어 세계 3위로 내려왔다. 이에 따라 화석연료 투자중단을 선언하지 않은 국가 중에선 우리나라가 일본을 제치고 가장 큰 화석연료 지원국이 되고 말았다.

우리나라는 지난 2021년 석탄금융 종식을 선언했음에도 화석연료 금융총액은 되레 늘었다. 이는 석탄 대신 가스에 대한 신규투자가 늘어난 탓이다. 2020~2022년 한국의 화석연료 금융의 84%가 가스산업으로 흘러들어갔다. 그 다음으로는 혼합석유가 8%, 석탄이 6%, 석유가 2%를 차지했다. 사업 유형으로 보면 한국의 화석연료 금융의 72%는 운송 및 가공부문에 투자됐고, 대부분은 LNG 운송사업에 제공됐다.

반면 한국과 마찬가지로 2021년 석탄금융 종식을 선언한 일본은 재생에너지로 투자를 확대했다. 2020~2022년 일본의 청정에너지 금융은 연평균 23억달러(약 3조1000억원)로 같은 기간 8억5000만달러(약 1조1500억원)에 그친 우리나라 청정에너지 금융의 3배 수준이다.

이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우리나라는 전세계 청정에너지 시장 확보에서 크게 뒤처질 수밖에 없을 뿐더러 탄소중립 목표도 달성할 수 없고, 기후위기와 환경오염을 유발해 전세계적인 민폐를 끼치게 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돈가스인도네시아'(Don't Gas Indonesia)의 활동가 시짓 부디오노는 "한국의 공적금융이 가스를 지원하는 것은 기후위기를 부추길 뿐 아니라 전세계 다양한 공동체에 사회적·생태적 위기를 초래한다"며 "대부분 가스 프로젝트에 집중된 한국 공적금융의 자금 흐름으로는 탄소중립 목표도 달성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기후솔루션 오동재 석유가스팀장은 "한국이 화석연료 투자에 관성적으로 공적금융을 투여하는동안, 한국 산업의 청정에너지 산업 경쟁력은 다른 경쟁국가들에 빼앗기게 될 것"이라며 "더 늦기전에 화석연료에서 재생에너지로의 정책금융 패러다임 전환을 국제사회에 천명하고, 국내 산업계에 시그널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보고서 저자인 클레어 오매닉크 OCI 연구원은 "전세계적으로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을 이루기 위해서는 국제 공적금융의 역할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그러나 한국과 같은 선진국이 기후를 파괴하는 화석연료 사업에 매년 100억달러씩 투자한다면 이러한 국제적 공적금융의 노력이 무색해진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당장 코앞에 닥친 국제환경규제..."대-중소기업 상생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재활용 기저귀' 일본에서 판매...'세계 최초'

재활용 기저귀 제품이 세계 최초로 일본에서 출시됐다.최근 마이니치신문은 일본의 위생용품 기업 유니참이 20일부터 규슈의 쇼핑센터와 자사의 온라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