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가는 '산호초'...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73% '하얗게 변했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4-17 16:31:13
  • -
  • +
  • 인쇄
▲지난 5일 백화현상이 일어난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사진=연합뉴스)

기후변화로 해수온도가 오르면서 세계 최대 산호군락인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Great Barrier Reef)가 하얗게 죽어가고 있다.

17일(현지시간)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해양공원 관리청(GBRMPA)은 전체 산호의 73%가 하얗게 물드는 사상 최악의 백화 현상이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또 전체 산호의 39%에서 산호 덮개의 61% 이상이 표백되는 매우 높은 수준의 백화 현상이 나타났다.

백화 현상은 산호가 하얀 골격을 드러내는 것으로, 산호에 색상과 에너지를 제공하는 작은 조류(藻類)가 수온 상승으로 떠나거나 죽으면 나타난다. 보통 산호 덮개의 10% 이상이 표백될 경우 백화현상으로 규정한다.

백화현상이 일어나도 산호는 일정 기간 생존하지만 지속되면 성장이 더뎌지고 질병에 취약해져 결국 폐사하게 된다. 대량 폐사 전에 수온이 내려가야 수생생물들이 돌아와 산호들이 살아날 수 있는 것이다.

GMRMPA는 "이번 여름에 발생한 백화 현상은 지난 여름보다 심각한 수준"이라며 이 지역 산호들이 기록상 가장 강력한 열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GBRMPA는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서 지난 8년 동안 5번의 대규모 백화 현상이 나타났지만, 시간이 지나 수온이 정상화되면 산호도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번에도 회복되기를 기대했다.

로저 비든 GMRMPA 수석 연구원은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는 몇번이고 백화현상 뒤 회복되는 놀라운 회복력을 보여줬다"면서도 "이번 여름은 특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는 약 3000개의 산호초로 이뤄진 세계 최대 산호 군락지로 600여종의 산호와 1600여종의 어종이 서식하고 있다. 퀸즐랜드주 해안을 따라 2300㎞ 길이에 걸쳐 분포해있으며 면적은 34만8000㎢에 달한다. 이는 이탈리아 국토 면적보다 넓다.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는 198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지정됐지만 해수 온도 상승으로 산호도 급감하고 있어 유네스코로부터 '위기에 처한 유산' 목록에 올라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이에 호주 정부가 산호 보전에 대대적인 투자를 약속했지만 유네스코는 올해 말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를 '위기에 처한 유산' 목록에 올릴지 재검토할 계획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