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에 또 대홍수 겪는 독일...'산사태, 열차탈선, 댐붕괴' 피해속출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6-03 12:45:08
  • -
  • +
  • 인쇄
숄츠 獨 총리 "기후변화에 따른 도전"
한달간 내리던 비가 하루동안 쏟아져
▲1일(현지시간) 홍수가 발생한 독일 바벤하우젠 지역에서 주민들이 배를 타고 대피하는 모습 (AP/연합뉴스)


100년마다 대홍수가 발생한다던 독일에서 3년만에 또다시 대홍수가 발생했다.

2일(현지시간) 독일 DPA통신에 따르면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와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부터 폭우가 계속되면서 제방이 무너지고 산사태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2002년 8월 '100년만의 홍수'로 큰 피해를 입었던 독일은 지난 2021년 7월에도 하루 100㎜ 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져 170명이 사망했다. 그런데 3년도 안돼 또다시 대홍수를 겪고 있다. 대형 홍수의 강도와 빈도가 점점 잦아지고 있는 것이다.

독일 남부 일부지역에서는 한달치 내릴 비가 24시간동안 퍼부었다.

바덴뷔르템베르크주 키슬레그는 지난 5월 31일 하루에 130㎜가 쏟아졌다. 이 시기에 이 지역의 한달 평균 강수량은 118㎜ 정도였는데, 이보다 많은 비가 하루에 내린 것이다. 바이에른주의 바트 보리스호펜에서도 하루 사이에 129㎜의 비가 쏟아졌다. 이 지역 한달 평균 강수량인 101㎜를 넘어선 강수량이다.

이처럼 한꺼번에 엄청난 비가 쏟아지면서 폭우로 인한 사고가 속출했다.

바덴뷔르템베르크주 슈투트가르트 인근에서는 계속된 폭우에 지반이 약해진 산이 무너져 내리면서 185명이 타고 있던 열차를 덮쳤다. 열차의 일부 객차는 토사에 떠밀리면서 선로를 이탈하기도 했다. 다행히 이번 열차 탈선으로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바이에른주 피샤흐 지역에서는 제방이 무너지면서 강물이 범람할 위기에 놓여 마을주민들이 긴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피샤흐 인근의 다른 지역들도 강 수위가 계속 높아지면서 범람 위기에 놓여있다. 피샤흐 인근의 아우크스부르크에서는 댐이 무너졌고,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도 범람한 강물이 마을을 덮쳤다.

이번 홍수로 3000명이 넘는 주민들이 대피했고, 바이에른주에서는 소형 고무보트를 타고 침수지역 구조에 나섰던 구급대원이 보트가 뒤집혀 사망하기도 했다.

홍수 피해지역을 방문할 예정인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지구 평균기온 상승과 기후변화에 따른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피해지역인 바이에른주를 방문한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도 "100년에 한번 올까 말까한 홍수가 수년마다 발생하고 있다"며 이번 홍수의 원인으로 기후위기를 지목하며 "탄소배출량 저감이 최우선 사항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독일 남부지역은 앞으로 몇 일간 더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있어, 이번 홍수 피해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