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아마존 산림복원에 2억弗 채권 발행한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6-14 10:39:33
  • -
  • +
  • 인쇄


세계은행이 아마존 열대우림 복원을 위해 2억달러(약 2754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다.

13일(현지시간) 세계은행은 아마존 열대우림 산림녹화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채권 형태로 2억달러 자금을 조달하기로 하고, 채권에 대한 구체적인 설계작업을 홍콩상하이은행(HSBC)에 위임했다.

원금이 보장되는 이 채권을 통해 조달된 자금은 세계은행이 아마존 지역에서 벌이고 있는 지속가능개발활동 사업들에 투입된다. 이자지급청구권을 나타내는 유가증권인 이표(利票)는 브라질 탄소제거 스타트업 '몸박'(Mombak)이 지정한 사업들에 투입될 예정이다.

몸박은 황폐화된 토지를 농부들과 축산업자들로부터 사들여 토종식물들을 심어 산림을 복원하고, 이 과정에서 저감된 탄소실적을 바탕으로 탄소배출권을 판매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채권의 목표 수익 일부는 이 탄소배출권의 가격과 연동한다는 계획이다.

세계은행은 지난 10년동안 이같은 '성과 채권'(outcome bonds)을 확대해왔다. '성과 채권'은 특정한 지속가능성 목표를 정해 관련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사업들에 민간자본을 유치하고, 이에 대한 위험과 금전적 성과를 투자자들이 가져가도록 하는 방식이다.

일례로 세계은행은 가나와 인도네시아에 플라스틱 쓰레기 저감을 위해 1억달러(약 1378억원) 성과 채권을, 남아프리카공화국에는 검정코뿔소 개체수 복원을 위해 1억5000만달러(약 2068억원) 채권을 발행한 바 있다.

호르헤 파밀리아르 세계은행 부총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세계은행은 지속가능개발금융을 위한 혁신을 추진하기 위해 성과펀드 개발을 계속해서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에 기후변화에 맞서기 위해 투자자의 수익과 영향력있는 성과를 연동시키는 또다른 성과 펀드 계획을 소개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