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뜨거웠으면...도로 중앙분리대 폭염에 '폭삭' 쓰러졌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6-19 10:45:18
  • -
  • +
  • 인쇄
▲18일 오후 3시경 경북 경산시 사동 백자로 사동성당네거리에 도로 중앙분리대 약 20여m가 옆으로 쓰러져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연일 30℃가 웃도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도로에 설치된 중앙분리대도 맥없이 쓰러졌다.

도로 중앙분리대가 쓰러진 곳은 경상북도 경산시 사동 백자로 사동성당사거리다. 이 사거리에 있던 중앙분리대 20여m가 지난 18일 오후 3시쯤 뜨거운 날씨에 옆으로 쓰러지고 만 것이다. 

이 중앙분리대는 원래 노후된 상태였지만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주저앉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산시의 한낮 최고기온은 35.9℃에 달했다.

폭염에 도로 중앙분리대가 녹아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8월에도 대구에서 한낮 뜨거운 열기에 중앙분리대가 녹아내리면서 힘없이 넘어졌다. 당시 대구의 한낮 기온은 37.7℃에 달했다. 중앙분리대가 넘어진 경산시의 이날 낮 기온도 비공식 통계에서 37℃까지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땡볕에 달아오른 아스팔트 열기가 중앙분리대로 고스란히 전달되면서 하단부분이 녹아내린 것으로 보인다. 중앙분리대는 교통사고 충격에도 견딜 수 있는 강한 폴리우레탄 재질을 사용하지만 폴리우레탄은 열기에 약하다. 이 때문에 5년 정도 지나면 강도가 약해져 교체해줘야 한다. 하지만 5년마다 교체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보니 노후된 폴리우레탄이 폭염을 견디지 못하고 쓰러지는 것이다. 

아직 한여름이 시작되지도 않았다는 점에서 올해도 대구와 경북지역에서는 폭염으로 중앙분리대가 녹아내리는 현장을 종종 목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19일도 대구와 경북 등 내륙지방의 낮 기온이 36℃까지 오른다. 대구와 구미, 영천, 경산, 고령, 성주, 칠곡, 김천, 상주, 예천, 안동, 의성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