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감축 활동하면 보상...경기도 '기후행동 기회소득' 지급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7-11 12:38:35
  • -
  • +
  • 인쇄
▲경기도 '기후행동 기회소득' 홍보 포스터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일상생활에서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하는 도민들에게 지역화폐로 보상해주는 '기후행동 기회소득'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도는 '기후행동 기회소득' 전용 앱을 구축해 도민이 일상생활에서 실천한 탄소감축 활동실적을 기록하고, 그에 따른 보상을 지역화폐 등을 통해 지급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도민 10만명을 대상으로 1인당 연간 최대 6만원의 보상을 지급할 계획이다. 다만 2024년은 하반기 시행으로 최대 3만원 한도 내에 지급한다. 적립 보상은 익월중순에 지역화폐로 전환돼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앞으로 적립된 보상을 교통카드에 충전해 사용하는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다.

'기후행동 기회소득'은 15개 활동에 참여하면 된다. △친환경 운전 △대중교통 이용 △자전거 이용 △걷기 △가정용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 △PC 절전 프로그램 사용 △배달음식 다회용기 이용 △다회용컵 할인 카페 찾기 △휴대폰 자원순환 참여 △줍깅·플로깅 참여 △기후행동 서약 △환경교육 참여 △생물다양성 탐사 △소통 등이다.

7세 이상 경기도민이면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참여방법은 구글스토어·앱스토어에서 기후행동 기회소득 앱을 내려받아 회원가입 후 기후행동을 실천하면 된다.

기후행동 기회소득 앱은 데이터 자동연계를 통해 기후행동 실천 인증을 위한 촬영 및 업로드의 번거로움을 최소화했다. 친환경 운전 활동은 T맵 점수, 대중교통 이용은 수도권 교통카드사의 실적 데이터를 연계해 별도 인증없이 자동으로 적립된다. 또 걷기 활동은 하루에 1번 앱에 접속하면 휴대전화 걸음수 데이터가 자동으로 연계돼 적립된다.

차성수 경기도 기후환경에너지국장은 "기후행동 기회소득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생활실천 문화가 경기도 전반에 정착되고, 경기도 탄소중립 달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많은 도민의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