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족 "나도 박나래처럼"...수제맥주도 DIY 시대

박유민 / 기사승인 : 2020-12-03 17:57:28
  • -
  • +
  • 인쇄
가정용 수제맥주 제조기도 인기...업소용 제조기도 등장
코로나19로 '집콕족'이 늘어나면서 집에서 자신의 취향대로 맥주를 직접 만들어 마시는 'DIY 수제맥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덩달아 수제맥주 제조기도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수제맥주 제조기는 개그우먼 박나래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자신이 직접 만든 맥주를 지인들에게 대접하면서 세간의 주목을 끌기 시작했다. 당시 박나래씨 집에 있는 수제맥주 제조기를 본 누리꾼들은 "나래바에 있는 수제맥주 기계 구매처를 알려달라"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박나래씨가 한 예능에서 선보인 수제맥주 제조기


현재 국내 시판중인 수제맥주 제조기는 대략 6종쯤 된다. 테라브루와 썬비어가 20만~30만원대 가격이고, 비어머신이 12만원대로 가장 싸다. 피코브루는 280만원으로 가장 비싸다. LG전가가 올해부터 '홈브루'이라는 제품으로 이 시장에 뛰어들었다. 가격은 190만원대.

▲LG전자의 수제맥주 제조기 '홈브루'


LG 홈브루의 특징은 캡슐커피처럼 맥주를 캡슐로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캡슐의 종류는 페일 에일, IPA, 스카우트, 밀맥주 그리고 필스너 등 5가지다. 발효와 세척, 숙성 과정이 모두 자동화돼 있고, 캡슐과 물을 넣고 작동 버튼을 누르면 2~3주 후 5리터의 맥주를 맛 볼 수 있다.

▲인더케그의 수제맥주 제조기


이처럼 가격은 제품마다 천차만별이지만 가정용으로 만들어진 기계다보니 용량은 5L~10L 수준이다. 또 제품마다 맥주를 완성하는 시간도 다소 차이가 있기 때문에 구입하기전에 이런 부분을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 


업소에서 사용하기 적합한 수제맥주 제조기도 등장했다. 국내기업 인더케그는 국내 최초로 이 제조기를 만들어 올해 발명특허대전에서 특허청장 상을 받기도 했다. 이 제조기의 특징은 맥주의 원료인 맥즙과 효모가 장착된 10개의 18L짜리 스마트케그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10개의 스마트케그에 각각 다른 종류의 맥주를 넣어 숙성할 수 있고, 맥주는 1~2주면 완성된다.

인더케그 관계자는 "2m 높이여서 일반 냉장고가 들어갈 공간만 있으면 충분히 설치할 수 있다"면서 "호텔이나 호프집 등에서 사용하면 적합하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또 "삼중산화방지 기술로 산소를 차단해 신선도와 맛을 6개월간 유지할 수 있다"며 "인공지능(AI) 기술로 최적화된 온도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수제맥주를 만드는 'DIY 키트'도 있다. 쿠퍼스에서 판매하는 'DIY 키트'는 발효 맥주 원액과 발효시 필요한 통 그리고 주걱, 발효 후 숙성시 필요한 페트병까지 포함돼 있다. 맥주의 종류는 18가지나 된다. 취향에 따라 맥주 종류를 선택할 수 있고, 만드는데 한달 이상 걸린다. 하지만 통을 매번 세척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고, 온도조절 기능이 따로 없어 제조시 약간의 어려움이 뒤따를 수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

TE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