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단계 자율주행차 상용화 앞장선다...핵심기술 개발 1.1조 '투입'

김현호 / 기사승인 : 2021-01-21 14:02:46
  • -
  • +
  • 인쇄
홍남기 경제부총리 21일 제3차 혁신성장 BIG3추진회의서 밝혀
정부가 4단계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를 위해 1조1000억원을 투입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미래차 자율주행 4단계(Lv.4) 상용화 지원을 위해 라이다 등 센서, 통신기술 등 핵심기술 개발에 1조10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혁신성장 BIG3추진회의 주재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올해는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의 3단계(Lv.3) 자율주행기술 적용 승용차 출시와 더불어 4단계 자율주행 개발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3단계 자율주행 중요기능 담당 9대 핵심부품 국산화와 후속 사업화를 추진하고, 4단계 이상의 성능시험을 위한 가혹 환경 재현시설과 지역테스트베드를 올해 안에 구축하기로 했다.

자율주행차 센서의 감지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올해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을 경부고속도로와 수도권 국도를 중심으로 1200㎞ 구축하고 2025년까지 이를 총 3만㎞까지 늘릴 예정이다.

C-ITS 통합관리센터 구축, 4단계 자율주행차 출시에 필요한 안전기준 마련과 보험체계 연구, 자율주행 데이터댐 데이터 보완에도 나선다.

아울러 6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순환셔틀, 로봇택시, 공항픽업 등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이와 연계해 교통약자 이동지원, 자율주행 공유차 등 7대 자율주행 공공서비스를 개발해 올해 실증에 나설 계획이다.

정부는 내년까지 총 3683명의 시스템반도체 인력을 공급해 핵심 인력 양성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연세대학교와 삼성, 고려대학교와 SK간 채용 연계형 계약 학과를 추가로 신설하고 13개 대학에 팹리스(반도체 설계회사) 연계형 설계 전공 트랙을 만들어 학사급 인재 1120명을 양성한다.

아울러 내년까지 석·박사급 인재를 1000명 배출하고 반도체설계교육센터(IDEC) 등을 통해 실무 인재 1560명을 교육하겠다는 목표다.

김현호 기자 khh@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

TE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