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문화도 친환경 바람...흙으로 돌아가는 '녹색매장'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6 13:45:41
  • -
  • +
  • 인쇄
▲생분해성 관을 매장하는 '녹색매장' (사진=Green Burial Council)

환경문제가 장례문화까지 바꾸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장사법에서 인정하고 있는 장례 형태는 크게 세 가지로 화장, 자연장, 수목장이다. 그 중 가장 친환경적이라고 여겨지는 자연장은 시신을 화장하고 그 골분을 자연장지에 매장하는 장례법이다. 그러나 미국에서 새로운 장례법이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바로 '녹색매장'(Green Burial)이다.

녹색매장은 일반적인 매장이나 화장과 달리 방부제 처리나 기타 화학 처리를 하지 않은 시신을 생분해성 관에 넣어 매장하는 것이다. 썩지 않는 일반적인 매장과 달리, 녹색매장은 시신과 관까지 다 분해되기 때문에 종국엔 모두 토양으로 돌아가게 된다.


◇ 미국인의 54%, 녹색매장 고려

2008년 미국의 로렌스(Lawrence)주는 공공 소유의 공동묘지에 녹색매장을 최초로 허용했다. 이것이 녹색매장의 첫 시작이다. 합법적으로 소나무, 면화 또는 실크와 같은 생분해성 관에 시신을 넣어 매장할 수 있는 것이다.

미국 장례식 이사협회(이하 NFDA)에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약 54%가 녹색매장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녹색매장은 새롭거나 혁신적인 방법이 아니다"면서 "19세기 중반 이전 대부분의 매장은 이런 식의 매장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녹색매장은 고인이 자연스럽게 지구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영적 의미를 갖는다"고 덧붙였다.

동물이 친환경 무덤을 헤치지 않을까 하는 걱정에는 "시신은 최소 1m 깊이로 매장한다"며 "모든 야생 동물 중에서 땅을 가장 깊이 파는 것으로 알려진 멧돼지조차도 30cm 이상 굴을 파지 않는다"고 말했다.

녹색매장이 과연 인간의 존엄을 지키는 장례 방식인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교황청은 지난 2016년 가이드라인을 통해 "시신은 신성한 장소에 묻어야 한다"고 규정했다.

◇ 녹색매장, 환경을 위한 친환경 장례

그런데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점점 녹색매장에 관심을 보이는 것일까?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녹색매장위원회는 높아지는 환경의식을 그 이유로 들었다. 녹색매장위원회는 녹색매장의 대중화를 위해 신뢰할 수 있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녹색매장의 기준을 제공하는 비영리 교육기관이다.

위원회는 "매년 전통적인 매장을 위해 매년 약 56만평의 나무, 약 1627만리터의 방부제, 160만톤의 콘크리트, 1만7000톤의 구리 및 청동 그리고 6만4500톤의 철근이 사용된다"면서 "그러나 녹색매장은 장례절차에 필요한 거의 모든 것들을 제거함으로써 이러한 폐기물의 대부분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화장할 경우 시신 1구당 수백 킬로그램의 이산화탄소를 공기 중으로 방출한다.

미국의 한 녹색매장 업체는 "시신에 방부제 처리를 하는 것은 단순히 자연스러워 보이게 하는 것으로 공중보건과 보호의 수단이라기보다 미용 절차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연적으로 분해될 수 있는 몸에 화학처리를 하고 그 화학 물질은 토양을 오염시킨다"고 꼬집었다.

NFDA에 따르면 "약 48%의 사람들이 시신에 방부제 처리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조사됐다.

한편 녹색매장 이외에도 사람의 시신을 퇴비로 사용하는 '퇴비장', 유골을 이용해 다이아몬드를 가공하는 '유골 다이아몬드', 화장과 반대로 시신을 얼린 뒤 자연분해 하는 '빙장', 시신을 알칼리 용액에 넣어 가수분해 하는 '가수분해 장례' 등 다양한 친환경 장례 방식들이 다양한 국가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