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에 MSG 대신 ESG"...에피큐리어스, 탈(脫) 소고기 선언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2 22:24:07
  • -
  • +
  • 인쇄

세계적인 요리 레시피 공유 사이트 '에피큐리어스'(Epicurious)가 탈(脫) 소고기 선언을 했다.

지난 26일 에피큐리어스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선언문에 따르면 앞으로 에피큐리어스가 공개하는 새로운 레시피, 기사, 홍보자료, 인스타그램 피드 등에 소고기는 등장하지 않는다.

에피큐리어스의 이같은 결정은 최근 몇년간 소고기 소비량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내려졌다. 지난 30년간 미국 소고기 소비량은 지속적인 하락세를 유지했다. 하지만 2016년부터 1인당 연간 소고기 소비량이 늘기 시작한 것이다.

소고기 소비는 지구온난화를 비롯해 환경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친다.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15%가 가축발이며 그 가운데 61%가 소고기 축산업에서 발생한다. 축산업은 메탄 가스, 벌목, 하천과 해양오염을 유발한다.

에피큐리어스는 지난 수년간 '지속가능한 요리'를 고파하는 독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했다. 예컨대 부엌에서의 낭비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 키친타월을 소개한다거나 병에 들어 있는 땅콩버터나 잼 등을 남김 없이 쓰기 위해 물과 섞어 맛있는 소스로 탈바꿈시키는 레시피를 소개하는 등의 일이다.

에피큐리어스 선임 편집자 매기 호프만은 "레시피를 공개한다는 건 그 음식을 독자들과 다 함께 만들어 먹자는 얘기"라며 "그간 해 온 일보다 더 많은 일을 해야함의 필요성과 책임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결정에 대해 "'소고기 반대'라기보다 '친환경'으로 봐달라"며 "햄버거가 나쁘다거나 고기를 먹는 사람에게 시비를 걸려는 게 아니라 어디까지나 지속가능성을 염두에 둔 이야기"임을 강조했다.

에피큐리어스는 한달간 하루 세끼씩 총 90개의 요리를 담은 'COOK90 식단'을 발표한 바 있다. COOK90 식단은 유제품과 육류를 줄이는 지속가능한 요리 위주의 식단이다. 독자들의 반응도 매우 긍정적이었다. 에피큐리어스는 독자들의 반응을 토대로 환경에 끼치는 영향이 적은 요리를 중심으로 콘텐츠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채식 위주로 소개된 최근 레시피 (출처=에피큐리어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