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4일제, 연간 1억2700만톤 탄소저감 효과"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31 16:34:47
  • -
  • +
  • 인쇄
英 플랫폼런던 연구보고서

효율적인 근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주4일제'를 도입하는 기업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주4일제가 탄소저감 효과를 가져와 기후변화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환경 및 사회단체인 플랫폼런던(PlatformLondon)은 '시간을 멈춰라'(Stop the Clock)라는 보고서를 통해 주4일 근무제로 전환되면 2025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이 연간 1억2700만톤까지 줄어든다고 분석했다. 1억2700만톤의 탄소는 영국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21.3%에 해당하고, 스위스의 전체 탄소 배출량보다 많다. 또 차량 2700만대가 내뿜는 탄소 배출량과 같다.


'주4일제'는 교통량이 줄어들어 그만큼 탄소 배출량이 줄어든다. 영국 레딩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웨일스 지역의 2650만명의 노동자 가운데 절반 이상인 1670만명이 교통수단을 통해 출퇴근하고 있는데 '주4일제'가 시행되면 이들의 교통트래픽은 매주 9억km가량 줄어든다는 것이다.

2008년~2009년까지 미국 유타주는 주(州) 직원들을 대상으로 주4일제를 시행했다. 그 결과 사무실 조명, 엘리베이터, 냉·난방 등의 사용이 줄어들어 엄청난 에너지가 절약됐다. 지난해 영국의 한 민간단체에서 발표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주4일 근무는 매주 11만7000톤의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을 멈춰라' 보고서를 작성한 로리 맘펠렛은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모든 사람의 창의성이 요구되는 시점이며 주4일제는 미래를 위한 중요한 투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라일 플랫폼런던 관계자는 "주4일제가 직원들의 정신건강과 웰빙에 좋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번 보고서를 통해 환경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이 증명됐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전세계에서 주4일제 근무에 대한 실험이 시작된 가운데, 국내에서도 주4일제를 도입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에듀윌·엔돌핀커넥트·밀리의서재·롯데면세점 등이 주4일제를 도입했고 카카오게임즈·SK텔레콤·카페24는 격주4일제를 도입했다. 우아한형제·여기어때는 매주 월요일 오후 1시에 출근하는 주 4.5일제를 시행하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