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법정화폐로 도입"...엘살바도르의 이유있는 결단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7 11:24:14
  • -
  • +
  • 인쇄
국민 25% 美거주하며 본국에 달러 송금
"비트코인 통용되면 중계수수료 절약돼"

엘살바도르 정부가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도입한다.

엘살바도르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2021 비트코인 콘퍼런스'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다음주 나는 국회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만드는 법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법안이 통과되면 엘살바도르는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를 법정통화로 인정한 국가가 된다.

법안 도입 취지 가운데 하나는 중계수수료 부담을 덜기 위해서다. 현재 엘살바도르의 법정통화는 미국달러다.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 지난해 기준 엘살바도르 인구의 약 4분의 1이 미국에 거주했다. 이들이 본국에 송금하는 금액은 약 60억달러(약 6.6조원)에 달했다. 이는 엘살바도르 국내총생산(GDP)의 22%에 해당한다.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은 "엘살바도르 인구의 70%가 은행계좌가 없고, 비공식 부문에서 경제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며 비트코인 도입은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고, 재정적 포용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달러 대신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사용하면 그만큼 환전에 따른 중계수수료를 줄일 수 있어, 이는 적어도 100만명이 넘는 저소득 가계에 이익으로 연결될 것으로 기대했다.

부켈레 대통령에 대한 상반된 시각이 존재하지만 법안은 무리없이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부켈레 대통령은 대법원 판결을 무시한 채 코로나19 이동금지령을 위반한 수천명을 불법 감금했고, 교도소의 수용능력을 넘어서는 숫자의 갱단을 억지로 몰아넣어 '압제적 포퓰리스트'라는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현재 집권 여당이 전체 의석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고, 지난 3일 중앙 아메리카 대학(UCA) 여론 연구소에 따르면 그의 지지율은 92.1%에 달한다.

지난 3월 엘살바도르에서 론칭한 모바일 결제 앱 '스트라이크'(Strike)는 엘살바도르 정부와 협업을 통해 비트코인 도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트라이크의 창업자 잭 말러스는 "태생적으로 디지털인 화폐를 법정통화로 채택하면 엘살바도르는 가장 안전하고, 효율적이고, 국제적으로 통합된 개방형 요금 결제 네트워크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관련기사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