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은 사이판으로?...봇물 터진 해외여행 상품들

박유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4 15:27:22
  • -
  • +
  • 인쇄
항공업계 7월부터 해외노선 운항재개 '채비'
정부, 사이판, 괌 등과 '트래블버블' 체결 추진

코로나19 백신접종률이 늘어나면서 올여름부터 휴양지로 꼽히는 사이판, 괌 등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가 해당 국가를 중심으로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 체결을 본격 추진하면서 그동안 막혀있던 하늘길이 '뻥' 뚫릴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인천~사이판 노선을 오는 7월 24일 재개할 계획이다. 운항이 중단된지 1년 4개월 만이다. 에어서울은 오는 8월 12일부터 인천~괌 노선을 주 2회 운항하기로 했고 홍콩과 일본, 베트남 다낭 등의 노선 운항도 국토교통부에 신청했다.

티웨이항공은 오는 7월 괌과 사이판 노선을, 에어부산은 오는 9월 괌 노선을 운항할 계획을 세우고 내부적으로 운항일자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은 이미 지난 8일 주 1회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재개했다. 오는 11월 출발하는 인천~괌 노선 항공권을 지난달부터 판매해온 대한항공은 상황에 따라 일정이 앞당겨질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국내 항공사들은 올여름부터 괌, 사이판 등 휴양지로의 여행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지난달부터 두 노선에 대한 운항 재개를 추진해왔다. 괌·사이판 정부는 화이자, 모더나, 얀센 백신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격리를 면제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는 대상에서 빠져있지만 이에 대해서도 격리조치를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9일 정부가 7월을 목표로 싱가포르와 대만, 태국, 괌, 사이판 등과 트래블 버블 체결에 속도를 내겠다고 발표하면서 해외여행객 증가에 대한 기대감은 점점 커지고 있다. 단, 이번 체결은 '여행' 목적만 허용하므로, 지정된 여행 동선 외에 다른 이동은 불가능하다. 따라서 백신접종증명서의 진위를 포함해 입국부터 출국까지 모든 동선에 대한 관리가 이뤄지는 여행사를 낀 단체 여행객부터 적용될 방침이다. 

이런 기대감에 힘입어 해외 패키지 여행상품도 속속 나오고 있다.

참좋은여행에서 내놓은 프랑스 파리로 가는 상품은 이미 출발이 확정됐다.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7월 12일 떠나는 상품으로 최소 출발 인원은 2명이며 현재까지 6명이 예약을 마친 상태이다. 

하나투어도 추석 연휴에 떠나는 유럽 여행상품을 기획전으로 선보인다. 오는 9월 17~19일 출발하는 스위스 일주 상품과 같은 달 18일 떠나는 터키 일주 상품, 동유럽·두바이·스페인 여행 등의 상품이 있다.

지난 6일에는 TV 홈쇼핑에 등장한 유럽 패키지 상품이 매진되는 등 그동안 억눌려있던 여행에 대한 기대감이 한꺼번에 터져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