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유통기한 탓에 버려졌던 음식들...소비기한으로 막는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7 12:11:01
  • -
  • +
  • 인쇄


두부를 유통기한이 지났다고 버리는 등 멀쩡한 음식들이 유통기한 때문에 마구 버려지고 있다. 이처럼 전세계에서 생산된 식량 가운데 17%가 음식물 쓰레기로 버려지고 있는 상황. 버려지는 음식물을 처리하는데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26%에 이른다고 한다. 

이에 정부는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 표시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소비기한'은 규정된 보관조건에서 소비하면 안전에 이상이 없는 기한을 뜻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유통기한이 지나도 일정기간 섭취가 가능한데도 소비자는 유통기한을 폐기시점으로 인식해 버리는 경우가 많다"면서 "소비기한 표시제로 바꾸면 식품 폐기량과 온실가스 배출량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국과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등 대부분의 국가에서 소비기한 표시제를 도입했다.

유엔환경계획(UNEP)가 발간한 '음식물 쓰레기 지수 보고서 2021'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전세계적으로 약 9억3100만톤의 음식이 버려졌다. 이는 40톤짜리 트럭 2300만대를 채울 수 있는 양이며 그 길이만 해도 지구를 7바퀴 돌기에 충분하다.

보고서에 따르면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 중 절반 이상이 가정에서 버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54개국의 음식물 쓰레기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가정에서 74kg(61%), 레스토랑과 같은 식품 서비스 장소에서 32kg(26%), 슈퍼마켓과 같은 소매점에서는 15kg(13%)이 버려졌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ESG

+

"더 늦기 전에, 모두 함께 미래를 위해"…다음주 '탄소중립 주간'

6일~10일까지 범정부 차원의 '탄소중립 주간'이 운영된다.환경부는 탄소중립위원회, 17개 정부 부처, 지자체와 합동으로 6일부터 10일까지 '탄소중립 주

EU, 방산업 ESG 기준 강화...잇단 투자철회에 방산업계 '비상'

유럽연합(EU)이 방위산업에 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준을 강화하자, 투자자들이 EU 방산업체들을 외면하면서 EU 안보에 구멍이 뚫릴 것

미국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국 1위...연간 4200만톤 쏟아낸다

미국이 세계에서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1위의 불명예를 떠안자,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미국은 세계 최대의 플라스틱

두산중공업, 창원시와 CCUS 활용해 '블루수소' 생산한다

두산중공업이 창원시 등과 함께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활용한 '블루수소' 생산에 나선다.두산중공업은 창원시, 하이창원과 '창원

최태원 "탄소중립 위해 '인간의 결의'와 '인센티브'가 중요"

최태원 SK 회장이 탄소중립을 위해 '인간의 결의와 협력', 그리고 '인센티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일 최종현학

ESG평가 난립에 정부 '가이드라인' 제시…어떤 항목 담겼나

여러 기관들의 판이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로 인한 기업이나 투자자·소비자들의 혼선을 줄이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가이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