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ZARA 등 유명브랜드 '친환경 제품'...상당수 '거짓말'"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8 15:51:22
  • -
  • +
  • 인쇄
CMF "패션업계 그린워싱 만연"
업계 친환경 주장 중 60% 거짓말

'아소스'(ASOS)·'에이치앤엠'(H&M) 등 국내에도 익숙한 유명 패션 브랜드들이 생산하는 친환경 제품 대부분이 '그린워싱'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친환경 제품 중 60%가 근거가 없거나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친환경 캠페인 기구 '체인징 마켓 파운데이션'(Changing Markets Foundation, CMF)이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명품 브랜드를 포함한 세계 유명 패션 브랜드에서 현재 그린워싱이 만연하다"고 지적했다.

패션업계에서 사용되는 섬유 중 합성 섬유는 69%에 달한다. 2030년까지는 7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며, 이 중 85%는 화석연료로 생산되는 폴리에스테르다. 이를 생산하기 위해 사용되는 석유의 양은 전세계 석유 소비의 1.35%에 달하며, 이는 스페인의 연간 석유 소비량을 초과하는 수치다.

합성 섬유는 생산부터 폐기까지 매립, 소각, 온실가스 배출, 미세 플라스틱 배출 등 중대한 환경 문제를 야기한다. 이런 이유 때문에 많은 패션 브랜드들은 친환경 제품을 출시하는 등 의류 산업 전반에 걸쳐 지속가능성을 위한 움직임을 가속화 하고 있다.

하지만 CMF는 보고서를 통해 패션 브랜드들의 이같은 움직임은 그린워싱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ASOS는 현재 지속가능 패션을 위해 '리스폰서블 제품'(Responsible Edit)이라는 친환경 의류를 생산하고 있다. 하지만 보고서에 따르면 이는 친환경 제품이 아니다.

CMF는 "ASOS는 자사의 친환경 상품이 단일 소재이기 때문에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홍보한다"며 "그러나 실제로 나일론 54%와 폴리에스테르 46%가 혼합돼 있어 현재 기술로는 재활용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ASOS의 친환경 제품 의류에는 재활용이 가능한 합성물이 단 9%밖에 포함되지 않았다.

친환경이라고 주장하는 의류제품 중 89%는 영국 공정거래위원회(UK CMA)의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H&M은 CMA의 가이드라인을 96% 위반했다. 분석한 제품들은 65%가 합성물질이었고 54%가 폴리에스테르를 포함하고 있었다. 심지어 H&M이 지속가능 패션을 표방하며 출시한 '컨셔스 컬렉션'(Conscious Collection)의 경우 72%가 합성 성분이었다.

CMF는 "친환경 제품에 대한 자격을 얻으려면 친환경 면과 같은 지속가능한 재료가 50% 이상 포함돼야 한다"면서 "그러나 H&M은 이를 인정할만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결국 소비자는 친환경 제품인지 아닌지 알 수 없다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조지 하딩롤 CMF 고문은 "친환경 제품 지침은 정확해야 하고 소비자들에게 관련 정보를 숨기지 않아야 한다"면서 "조사결과 수많은 패션 브랜드들은 친환경 제품이라며 거짓말하고 있었다"고 꼬집었다.

이밖에 '부후'(boohoo)는 합성성분을 85% 사용했고, '월마트'는 74%, '유니클로'는 79%, '포에버21'은 78%를 사용한 것으로 이번 조사에서 드러났다.

이같은 지적에 ASOS 대변인은 "합성 섬유에서 천연섬유로 한꺼번에 바꾸면 과도한 물 사용으로 오히려 토지 황폐화같은 다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우리는 합성 물질 사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H&M 대변인은 "우리는 지속 가능성을 신뢰할 수 있는 제3자 인증체계를 기반으로 제품을 생산했기 때문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