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바다가 좋아 시작한 다이빙...쓰레기까지 치우다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9 19:41:51
  • -
  • +
  • 인쇄
그린다이버가 된 사람들 "바닷속 직접 본다면..."
"지금껏 내가 버렸던 쓰레기, 직접 수거하는거죠"

푸른 파도가 일렁이는 아름다운 바다. 그러나 뒷모습은 그렇지 않다. 해변 곳곳에 어업 쓰레기와 생활 쓰레기가 나뒹굴고 있고, 온갖 종류의 플라스틱과 형체를 알아보기 힘든 자잘한 쓰레기들이 바위틈에 깊숙이 버려져 있다.

이런 바다의 모습을 안타까워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바다를 사랑하는 '그린다이버'들이다. 이들은 바다를 사랑하기에 해양쓰레기 청소를 자처하는 '그린다이빙'(Green Diving)을 하고 있다. 해안가, 바닷속에 버려진 엄청난 양의 쓰레기를 묵묵히 치우고 있는 이들을 만나봤다.


◇ '그린다이빙' 어렵지 않아요
▲ 이유나 대표가 직접 수거한 해양쓰레기

"하루동안 해안가에서 나온 쓰레기가 600kg이 넘습니다."

이유나(32) 해양환경보호단 '레디'의 공동대표는 치워도 치워도 끝없이 나오는 해양쓰레기에 지칠 법도 하지만 수년째 '그린다이빙' 활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 오히려 그린다이빙 활동을 좀더 체계적으로 하기 위해 지난해 3월 해양환경보호단체 '레디'까지 만들었다.

이유나 대표는 "지난해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레디가 제대로 활동을 못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간간히 이어간 그린다이빙 활동을 통해 바다를 청소하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가 그린다이빙과 인연을 맺기 시작한 것은 2013년 필리핀으로 다이빙을 배우러 간 때부터다. 이 대표는 "사실 그때는 그 행동이 그린다이빙인지 뭔지도 몰랐어요"라며 "어쨌거나 태풍이 한차례 휩쓸고 지나간 다음에 들어간 바다에서 엄청나게 많은 양의 쓰레기를 봤고, 그냥 나올 수 없어서 손에 잡히는대로 쓰레기를 모아 뭍으로 올라왔다"고 회상했다.

해양쓰레기는 물을 머금고 있어 무게가 엄청나다. 여기에 바닷속 진흙까지 뒤엉켜 있으면 그 무게는 더해진다. 이 대표는 "너무 무거워서 무게를 잴 수 없는 쓰레기들이 태반"이라며 "큰 쓰레기도 문제지만 자잘한 플라스틱 등 잘게 쪼개진 쓰레기들이 더 문제"라고 했다. 그만큼 바다속 쓰레기 문제는 심각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 연구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바다로 유입되는 쓰레기가 연간 800만톤에 이른다고 한다. 육지에서 바다로 흘러들어간 쓰레기도 많다. 바다에 들어간 쓰레기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바람과 파도에 의해 잘게 쪼개지면서 바다물을 오염시킨다. 심지어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을 정도의 크기까지 분해되는 '미세플라스틱'이 돼 물고기를 오염시키고 종국에는 사람까지 2차 오염을 시킨다. 

이 대표는 "바다로 들어간 쓰레기로 인해 해양 생태계가 황폐해지고 미세플라스틱과 같은 부피가 작은 쓰레기에 바다생물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바다를 좋아하고 사랑한다면 그린다이빙 활동을 하기를 권하고 싶다"고 했다.

그린다이빙은 소극적 그린다이빙과 적극적 그린다이빙으로 구분된다. 이 대표는 "다이빙을 할 때 쓰레기를 버리거나 만들지 않는 것만으로도 그린다이빙을 한다고 할 수 있다"면서 "이를 소극적 그린다이빙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물론 다이빙을 하면서 쓰레기까지 수거하고 지인들까지 동참시키는 '적극적 그린다이빙을 하면 좋겠지만 소극적 그린다이빙만으로도 충분한 의미가 있다"면서 "그린다이빙을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레디의 또다른 공동대표 권서영씨는 "세계 곳곳에서 유입된 쓰레기가 바다에 거대한 쓰레기 섬을 만들고 있다"며 심각한 현재 상황을 전했다. 실제로 태평양 한가운데는 '태평양 거대 쓰레기 지대'라고 불리는 쓰레기 섬이 있다. 권 대표는 "그린다이빙을 시작하고 환경문제를 몸으로 느끼기 시작했다"면서 "아름다운 바다를 다음 세대들에게 물려주는 것이 바다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해야 할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 태평양 한가운데 떠있는 거대한 '쓰레기 섬'



◇ "그동안 버린 쓰레기 수거하는 기분"

건설업에 종사하는 송호준 씨는 코로나19 이전에 한달에 서너번 다이빙을 할 정도로 다이빙에 푹 빠져 살았다. 그러나 그는 항상 마음 한켠이 죄짓는 것처럼 찜찜했다고 한다. 

송씨는 "다이빙을 시작한지 4년이 됐지만 바다에 들어갈 때마다 죄책감을 느꼈다"면서 "바다속 쓰레기를 그냥 두고 나오는 것이 못내 찜찜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결국 지난해부터 그린다이버 활동을 하기 시작했다고.

송씨는 "바다속에 얼마나 많은 쓰레기들이 있는 일반 사람들은 상상도 하지 못할 정도"라며 "오염된 바다속이 어떤지를 알게 되면 절대로 쓰레기를 함부로 버릴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 지인 중 한 사람은 그린다이빙을 하고 나서부터 길었던 머리카락을 잘랐다"면서 "그 이유는 바닷속에서 건져올린 쓰레기에서 나는 악취가 온몸과 머리카락에 배들어 며칠동안 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바닷속 상황은 그 정도로 심각하다는 것이다. 바닷속에는 버려진 폐어망 천지다. 이 어망에 수많은 물고기들이 걸려 죽어있다. 그러다보니 건져올린 어망에서 지독한 악취가 날 수밖에 없다. 

송씨는 "그동안 제가 버렸던 쓰레기, 죄책감을 조금이나마 덜기 위해 그린다이빙을 한다"면서 "하고 나면은 기분이 좋은데, 지금까지 버렸던 쓰레기 중에 일부를 직접 수거하는 기분"이라며 활짝 웃었다.

▲바닷가에서 쓰레기를 수거하는 송호준씨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