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저감 '친환경' 건물이 대세...LG·한화 사옥 '그린빌딩'으로 탈바꿈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2 18:45:37
  • -
  • +
  • 인쇄
설계단계부터 친환경 에너지 생산과 사용
에너지 비용 절감하고 탄소배출 저감효과
건축물이 대표적인 이산화탄소 배출근원으로 지적되면서 최근 기업들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차원에서 에너지 저감기술을 적용해 탄소배출을 줄인 친환경 사옥 건축에 열을 올리고 있다. 

LG전자는 서울 강서구에 있는 LG사이언스파크 연구동 6개동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주관의 '녹색건축 인증제도'(G-SEED) 우수등급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복합 R&D단지인 LG사이언스파크는 설계단계부터 친환경 에너지 생산과 사용이 가능하도록 지어졌다. 2017년 6개 연구동이 완공된데 이어, 2024년까지 4개동을 완공할 예정이다. 이 건축물 완공을 위해 LG전자는 지난 5월 첫 ESG채권인 녹색채권을 1900억원 발행했다. LG전자는 "기존 설계와 비교할 때 약 38%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면서 "이는 연간 210억원의 절감효과"라고 설명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상반기 미국 뉴저지주에 신축한 북미법인 신사옥도 미국 그린빌딩위원회가 제정한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 '리드'(LEED) 최고등급인 플래티넘을 획득했다. 3억달러를 투자해 지은 이 건물은 약 11만 제곱미터(㎡), 연면적 6만3000 제곱미터 규모다. 건물 옥상에는 태양광 모듈이 설치돼 있다. 이 모듈은 전기도 생산하지만 탄소배출량도 줄여준다. 건물 전체는 고효율 공조시스템을 적용해 에너지 비용을 줄였다. 또 건물 주변의 삼림과 습지 등을 보호하기 위해 연면적의 절반에 달하는 녹지를 조성했다. 신사옥 주변에 심은 나무만 1500그루가 넘는다.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 '리드' 최고 등급을 받은 LG전자 '북미 신사옥'

한화그룹도 최근 본사 사옥을 친환경 빌딩으로 탈바꿈시켰다. 빌딩 남쪽과 동쪽 외관에는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시스템(BIPV)이 설치돼 있고, 옥상에는 태양광 패널(PV)이 설치돼 있다. 이를 통해 하루 약 300KWh의 전력이 생산된다. 사무실 조명 전력을 태양광 에너지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한화의 사옥은 친환경 빌딩이라는 점 때문에 최근 세계초고층도시건축학회(CTBUH)가 주최한 '2021 톨 어반 이노베이션'(Tall+Urban Innovation) 콘퍼런스에서 리노베이션부문 대상을 받았다

해외에서도 친환경 '그린빌딩' 신축이 줄을 잇고 있다.

영국 버밍엄에는 온실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53층 고층건물 '커즌 워프'(Curzon Wharf)가 세워질 예정이다. 커즌 워프의 모든 난방과 온수는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로 생산된 전기를 사용할 예정이다. LED 조명과 스마트 컨트롤은 밝기를 조절해 소비전력을 최소화한다.

커즌 워프 프로젝트에 참가한 영국의 건설회사 '어소시에이티드 아키텍츠'(Associated Architects)는 "커즌 워프는 탄소배출이 전혀 없는 세계 최초의 고층건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직 계획 단계에 있지만, 설계가 완성된다면 탄소중립의 획기적인 예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17년 완공된 중국 '텐센트'의 신사옥 역시 친환경 건물이다. 텐센트는 엄청나게 많은 컴퓨터 서버를 운영하기 때문에 여기서 발생하는 열이 엄청나다. 이에 텐센트는 컴퓨터에서 발생하는 열을 재활용해 사옥 내 수영장과 부엌, 화장실 물을 덥히는 데 사용하고 있다. 또 친환경 통풍시스템은 물론 물과 전기 사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췄다. 텐센트는 "이런 친환경 설계를 통해 연간 685만위안(약 11억4000만원)을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영국 버밍엄에 세워질 '커즌 워프'는 탄소배출이 전혀 없다. (사진=Associated Architects)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